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이석현 의원 "네이버 댓글 조작 의심 정황수집 경찰 수사의뢰"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과 디지털소통위원회 법률대책단이 네이버 댓극 조작 의심 정황을 수집해 서울경찰청에 수사의뢰를 했다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조현철 기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석현(안양 동안구 갑)의원과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조용익 단장)은 오늘(31일) 국회 정론관에서“네이버 기사 댓글조작을 위해 매크로(같은 행동을 반복하게 하는 프로그램)를 사용한 의심 정황을 수집해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하여 수사 의뢰하였다”며 기자회견을 했다.

▲새벽시간 대 매크로사용으로 의심되는 기계적인‘좋아요’ 및 ‘나빠요’ 가 발생하는 상황 ▲네이버 아이디 구매 사이트, 댓글 조작 사이트 발견 ▲몇몇 특정 기사에만 과도하게 댓글이 몰려있는 점 ▲온라인상에서 네티즌이 제보한 의심정황 등을 종합해 댓글 조작을 위해 매크로가 사용된 것으로 충분히 의심할 수 있다고 판단해 경찰에 수사를 요청하게 되었다고 이 의원은 밝혔다.

댓글조작·가짜뉴스 모니터단장을 맡고 있는 이헌욱변호사는 “네이버에 기사 게재 즉시 명령체계를 통해 일사불란하게 악성 댓글을 등록하여 조작하는 방식이 국정원 댓글 부대와 매우 흡사하고, 나아가서는 기계적인 조작을 위해 매크로프로그램을 사용한 의심정황을 수집하여 수사를 통해 밝혀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경찰에 고발조치하게 되었다”고 했다.

조용익 단장은 “가짜뉴스와의 전쟁에서 네이버 댓글조작 안건은 상당히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부분이라며 고발조치를 통해 법적인 조치를 다하는 한편 네이버에서도 사안을 엄중히 받아들여 자체조사를 통해 스스로 자정 작용을 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전했다.

수사를 통해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하거나 조직적으로 타인의 계정으로 사용·경비를 지급하여 댓글 조작으로 여론 형성에 영향을 주었다면 엄중히 처벌해 줄 것을 요청했고 또한, 가짜뉴스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신고 건들에 대한 추가 검토가 진행 중이며 검토가 완료되는 즉시 추가 고소를 취할 것이라고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은 밝혔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조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
[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