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文 대통령, 오늘 각계 대표인사 靑초청 신년인사회 개최민주당·정의당 지도부 참석…홍준표·안철수·유승민 불참
정치, 사법, 행정, 경제, 노동, 여성, 문화예술, 교육 등 각계 인사 참석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일) 무술년 새해 첫 근무일을 맞아 각계 대표 인사를 청와대로 초청해 신년인사회를 개최한다.

이날 신년인사회에는 국회와 정당, 사법부, 행정부, 지자체, 경제계, 노동계, 여성계, 문화예술계, 교육계, 시민사회계, 과학기술계 등 각계를 대표하는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5·18 기념식 참가자, 초등학생, 재래시장 상인 등도 특별초청 국민으로 참석한다.

청와대는 여야 5당 지도부를 모두 초청했으나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정의당 이정미 대표만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는 불참한다.

다만 민주당 우원식, 한국당 김성태, 국민의당 김동철, 바른정당 오신환, 정의당 노희찬 원내대표는 모두 참석할 전망이다.

경제계를 대표해서는 대기업 가운데 삼성·현대차·SK·LG 등 4대 그룹 대표가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윤부근 부회장, 현대차는 정의선 부회장이 참석하며, SK는 최태원 회장, LG는 구본준 부회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경제단체 대표로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신년인사회는 문 대통령의 신년인사를 시작으로 특별영상 상영, 문화공연, 주요 인사의 신년인사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한편, 앞서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내년 재계 신년인사회 등 각계 개별 행사에 참석하지 않는 대신 청와대 주관의 새로운 신년인사회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분주한 시점에 문 대통령이 예년과 같이 각계의 신년인사회에 참여하는 것은 무리라는 것이 청와대의 기본적인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단독인터뷰] ‘2018 NABBA WFF ASIA OPEN CHAMPIONSHIP‘ 프로전 1위 김강민 선수[단독인터뷰] ‘2018 NABBA WFF ASIA OPEN CHAMPIONSHIP‘ 프로전 1위 김강민 선수
[단독인터뷰] 떠오르는 비키니 신예 ‘2018 NABBA WFF ASIA OPEN CHAMPIONSHIP‘ 비키니 프로전 5위 김성욱 선수[단독인터뷰] 떠오르는 비키니 신예 ‘2018 NABBA WFF ASIA OPEN CHAMPIONSHIP‘ 비키니 프로전 5위 김성욱 선수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