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 “안철수 재신임 실패, 즉각 퇴진하라”

[KNS뉴스통신=박강복 기자]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찬성하는 전당원투표결과가 31일 발표되자 통합 반대파인 국민의당 의원 18명은 이번 투표를 안철수 대표에 대한 불신임으로 규정하고 안 대표의 퇴진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헌 당규에 명시한 최소투표율 3분의 1 기준에도 미치지 못한 이번 투표는 바른정당과의 합당에 대한 반대이자 안 대표에 대한 명백한 불신임의 표시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보수야합추진을 저지하고 안철수 대표를 퇴출시켜 국민의당을 지키기 위해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의 출범한다”고 선언해, 안철수 대표의 퇴진을 요구했다.

이들은 “최종 투표율은 23%에 그쳤다. 77% 이상의 당원들이 사실상(통합에) 반대한 것”이라며 “합당에 대해서는 전당대회에서 결정하라는 당헌도 어기고, 안 대표 자신의 재신임과 연계하는 꼼수까지 부려 얻어낸 결과치고는 너무나 초라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무상급식 주민투표) 투표율이 25.7%에 그치자 즉시 시장직에서 사퇴한 바 있다”며 “안 대표는 이를 타산지석으로 삼고, 바른정당과의 합당 추진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바른정당은 국민의당과 정체성이 다르다”며 “위안부 문제 졸속 합의에도, 개성공단의 일방적 폐쇄에도 그들의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당이 가야 할 길은 보수우경화 합당의 길이 아니며, 안철수 대표의 무리한 선택은 결국 국민의당을 사지로 몰아넣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국민의당의 개혁정체성을 반드시 지켜낼 것이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문에는, 김경진·김광수·김종회·박주선·박주현·박준영·박지원·유성엽·윤영일·이상돈·이용주·장정숙·장병완·정동영·정인화·조배숙·천정배·최경환(가나다 순) 등 18명의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박강복 기자  pkb7657@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나눔으로 만들어가는 진짜 아름다움, 바니뷰티 길민성 대표를 만나다.[인터뷰] 나눔으로 만들어가는 진짜 아름다움, 바니뷰티 길민성 대표를 만나다.
[인터뷰] 소비자 마음 사로잡는 수제화 장인 지쎄(GISSE) 이한춘 대표[인터뷰] 소비자 마음 사로잡는 수제화 장인 지쎄(GISSE) 이한춘 대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