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더블
40대 남성 스키장서 보드타다 스키어와 충돌 사망· 1명 중상
(KNS뉴스통신 자료사진.<사진은 특정사고 현장과 관계 없음>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스키장에서 스노보드를 타던 한 남성이 스키를 타던 남학생과 부딪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 정오께 경남 양산에 있는 에덴벨리 스키장 상급코스에서 스노보드를 타던 박모(46)씨가 스키를 타고 직활강하던 정모(17)군과 충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경찰 조사 결과 박씨는 10년 가량 스노보드를 타 온 베테랑 보더였고, 정 군은 초급 스키어인 것으로 드러났다. 베테랑 스키어들 사이에서도 직활강은 사고 위험 때문에 금지시 되고 있어 정군이 사고에 원인을 제공한 것으로 경찰은 판단하고 있다.

경찰은 현재 cctv 화면 등을 통해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며, cctv 영상에는 정 군이 앞서 가던 박씨 뒤에서 직활강하며 내려오다 부딪히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숨진 박씨가 헬맷을 착용했는지 여부도 cctv 화면 등을 통해 조사 중이다.

누리꾼들은 이 사고에 대해 "스키장 사고 교통사고 만큼 위험해 안전 수칙 준수가 필수인데", "스키장 상급코스는 거의 절벽인데 어떻게 초보자가 상급코스에"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안타까움을 드러내고 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
[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