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14:29 (일)
제주 에코랜드 칼국수 맛집 ‘에코 하우스’ 제주 여행의 별미를 느끼다
상태바
제주 에코랜드 칼국수 맛집 ‘에코 하우스’ 제주 여행의 별미를 느끼다
  • 이요셉 기자
  • 승인 2017.09.29 2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이요셉 기자] 삼다(三多)’, ‘삼무(三無)’의 섬으로 알려진 제주는 돌, 여자, 바람이 많다 해서 삼다도라 불리며 대문이 없고, 거지가 없고, 도둑 없다고 해서 삼무의 섬’으로도 불리 운다 국내 유일의 이색적인 지역 우리나라의 보물 제주특별자치도 다른 해양 화산도와는 근본적인 차이를 지니다 보니 국내 관광객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각광을 받고 있다

섬의 특성상 물가가 비싸다거나 제주특산물 밖에 먹을 것이 없다는 선입견이 있는데 핫한 공간으로 제주시 교래리에 있는 “제주 에코하우스”가 있어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당근, 부추, 단호박을 이용해 3색으로 만든 반죽은 하루 동안 숙성을 하여 면이 퍼지지 않으며 굵은 면의 쫀득함을 자랑하는 3색 전복 칼국수는 제주 에코하우스 대표님이 자신하는 이집의 대표 메뉴 중 한가지 이다.

이 집만의 비법으로 만든 육수에 전복, 황게, 딱새우, 홍합, 바지락, 각종 현지 해산물을 이용한 전복 뚝배기는 안먹고는 후회할만한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다 아울러, 본연의 재료에 충실히 만들어낸 특재 소스에 어우러진 치즈를 머금은 함박스테이크의 특별한 맛은 단연 아이들에게 인기이다. 친절하신 대표님 부담 없는 가격으로 맛있는 식사를 제공해 주고 있다.

3년 정도 부부가 다른 곳에서 경영하다가 규모 확장을 하면서 이곳에 터를 잡게 되었다고 한다. 제주도임을 알 수 있는 소품들, 돌담조차도 제주도의 현무암을 이용한 카페와 같은 공간.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공간이랄까... 이색적이다. 제주 황금향 농장도 직접 운영중으로 황금향 쵸콜릿, 귤등 구매가능하며 물가 비싼 이 제주도에서 단돈 2천원으로 먹을 수 있는 커피 또한 기분을 설레게 하는 곳이다.

현지에서 공수한 신선한 자연산 해산물을 먹어볼 수 있는 곳 정직하게 속이지 않고 건강한 음식을 소개하고 있으며 바다 건너 찾아오는 손님들에게도 기쁜 하루를 만들어 주고 싶다는 에코하우스 대표님의 마인드가 이곳을 다시 찾게 만드는 것 아닐까 생각이 든다.

이요셉 기자 leader717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