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민주당 “한국당 전술핵 배치 촉구 방미단 파견, 심각한 안보의식 결여”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오늘(13일) 자유한국당이 전술핵 배치를 촉구하기 위해 미국에 특사단을 파견한 것과 관련 “한국당의 방미가 안보문제의 쟁점화라면 방식이 잘못됐고, 진심으로 미국을 설득하려는 것이라면 심각한 안보의식 결여”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핵 개발에 대해서는 어느 때보다 강도 높고 긴밀한 국제적 협력이 진행 중”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제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도 북핵 실험 직후 최고로 강한 응징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고, 지난 12일에는 북한의 원유공급 제한조치가 포함된 유엔 제재안이 안보리 이사국 만장일치로 채택됐다”며, “이런 상황에서 제1야당이 전술핵 배치를 목적으로 하는 방미 활동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문가들은 우리나라 전술핵 배치가 북핵을 억제하기보다 오히려 북핵 개발에 정당성을 제공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며, “한반도의 전술핵 배치는 당장 주변국의 핵 도미노로 한반도 전쟁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정당의 외교활동은 국민과 국가의 이익을 최우선에 둬야 한다”며, “한국당의 전술핵 배치를 위한 방미활동은 국제사회에 오히려 잘못된 시그널을 줄 수 있다. 한국당의 진심이 북핵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것인지, 한반도 핵전쟁도 불사하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강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
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