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더블
특수학급 청소년 문화축제 피치마켓 위크(peachmarket week) 열려느린 학습자와 어울린 문화의 장...함께 책 읽고, 춤추다

[KNS뉴스통신=오영세 기자] 느린학습자용 콘텐츠를 만드는 피치마켓이 오늘(22일)부터 특수학급 청소년을 위한 문화축제 ‘피치마켓 위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고려대학교 사회봉사단 대학생들이 참여하고, 아산나눔재단 파트너십온의 지원을 받아 진행되는 피치마켓 위크(peachmarket week)는 8월 22일부터 25일까지 4일간 특수학급 학생들에게 북페스티벌, 댄스 클럽데이, 벽화 그리기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첫날 행사엔 북 페스티벌과 댄스 클럽데이가 펼쳐졌다. 북 페스티벌은 대규모 독서동아리로 특수학급 청소년 120명과 대학생 50명이 한자리에 모여 읽기 쉬운 책을 읽었다. 여타 독서 현장과는 다르게 질문과 대답,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책을 읽는 모습을 지켜본 담임교사는 “3년 동안 가르친 학생인데 2시간 동안 끝까지 책을 읽는 모습은 처음이다. 책도 쉽고, 보조학습 자료도 풍부하다. 현장에서 접목하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같은 날 오후에 펼쳐진 ‘댄스 클럽데이’는 특수학급 청소년들이 흥겨운 음악과 분위기 속에서 비 장애 대학생과 함께 음악과 춤을 즐겼다. ‘춤추고, 소리치고, 마음껏 놀자’라는 컨셉으로 진행된 파티인 만큼 현장은 땀과 웃음으로 가득 찼다.

‘댄스 클럽데이’에 참여해 함께 춤을 춘 특수학급 교사는 “참가 학생이 이렇게 땀을 흘리며 춤을 추는 것을 처음 봤다. 오늘 하루 움직인 것이 일 년 동안 운동하는 양이다. 살이 쏙 빠지겠다”고 말했다.

피치마켓의 함의영 대표는 “지적·발달장애에 상관없이 특수학급 학생이 자발적인 독서와 운동을 할 수 있도록 흥미와 의지를 부여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며 “느린학습자의 문화와 교육에 젊은 변화를 일으켜 책을 읽고 문화생활을 즐기며, 같은 생각과 감정을 교류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행사의 취지를 밝혔다.

피치마켓 위크는 남은 기간 동안 서울발달장애인 훈련센터에서 벽화봉사를 함께 하며 특수학급 학생들에게 또 다른 추억을 선물한다.

오영세 기자  allright503@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오영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