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사회 더블
농산물과 특산물도 무인판매?…청평면 호명리 마을입구에 무인판매대 설치
가평군 청평면 호명리 마을입구에 농.특산물 무인판매대가 설치된 모습.<사진제공=가평군청>

[KNS뉴스통신=임성규 기자] 경기 가평군 청평면 호명리 마을입구에 농·특산물 무인판매대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호명리 마을회에서 매주 금·토·일 주말을 이용해 운영하는 무인판매대는 마을주민들이 직접 재배한 오이, 호박, 고추, 매실발효액, 복숭아발효액, 엄나무, 파, 자두, 토마토 등 계절별 다양한 친환경 농산물로 구성돼 있다.

당일 재배한 농산물에 가격을 붙여 판매대에 진열해 놓으면 고객이 농산물을 갖고 가면서 양심껏 돈을 내는 방식이다. 가격은 시중가격 보다 낮다.

올해 5월 처음으로 설치할 때는 주민들 사이에 반대 의견도 많았지만 마트보다 신선하고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는 입소문을 타면서 고정 손님도 많아지고 있다. 또 호명리와 고성리 주변 관광지를 찾는 관광객들에게도 인기가 높아 매진되는 날이 늘어나면서 주민들의 불안과 걱정은 믿음과 행복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저렴한 가격과 주말에만 운영한 탓에 7월말까지 3개월 동안 판매 수익금은 100만원에 불과하지만, 마을주민들에게는 안정적인 판로와 경제적으로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특히 판매금액의 10%는 마을발전기금으로 사용돼 마을 발전에도 무인판매대가 한 몫하고 있다.

무인판매대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유통비용과 판매비용까지 없애 저렴하게 운영되는 탓에 높은 만족도를 나타내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명택 호명리 이장은 "농촌인구가 고령화돼 인력난이 심각해지고 농산물 유통비용이 점점 증가함에 따라 이를 극복하기 위해 무인판매대를 생각해 냈다"며 "무인판매대는 정직과 신뢰를 바탕으로 고객들이 믿고 다시 찾을 수 있도록 직접 생산한 최고 품질의 농산물만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성규 기자  veve8529@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임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