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미국
트럼프 대통령 어렸을때 머물던 집, 하룻밤 725달러
뉴욕에 위치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어렸을때 살던 집 ⓒ AFPBBNews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 (뉴욕=AFP) 하룻밤에 725달러만 내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어렸을 때 살았던 집에 머물 수 있게 됐다.

미국 뉴욕에 위치한 이 저택의 집값은 200만 달러나 하지만, 미국의 숙박 공유 업체인 에어비앤비(AirBnB)를 통해 원하는 날짜에 숙박할 수 있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린 시절 이곳에서 4년 동안이나 지냈으며, 집에는 침실이 5개 있으며 최대 20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

인터넷, 케이블 TV도 갖추고 있으며 에어비앤비는 이곳을 "뉴욕에서의 휴가를 위한 최적의 곳"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이 저택을 구매했다가 다시 판매한 후 현재 월 4천달러에 임대중인 부동산 업자 마이클 데이비스는 "에어비앤비를 통해 전 세계에 있는 모든 이에게 이곳에서 숙박기회를 제공하고 싶었다. 최근 예약이 쇄도했으며 첫 손님이 이번 주말 묶을 예정이다"고 밝혔다.

ⓒ AFPBBNews

AFPBBNews=KNS뉴스통신  .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AFPBBNews=KNS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ROAD FC 파이터, 박진 "낙무아이 정신 이어가겠다"[인터뷰] ROAD FC 파이터, 박진 "낙무아이 정신 이어가겠다"
[인터뷰] 대한반딧불 교육복지진흥원 오병현 원장[인터뷰] 대한반딧불 교육복지진흥원 오병현 원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