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더블
‘한국전력배 전국 중고교 육상대회’ 8일 최초로 열려한전, 육상 꿈나무 육성계획 이행으로 침체된 한국 육상 발전 지원 나서
비인기 스포츠 종목 저변 확 통한 공기업 사회적 책임 완수 적극 실천
한국전력배 육상경기대회 개막식 후 기념촬영 모습.<사진=한전>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이 우리나라 육상발전을 위해 꿈나무 육성 지원에 적극 나섰다.

한전은 8일 나주 종합스포츠파크에서 전국 59개 중·고교 261명의 선수들이 참가하는 ‘한국전력배 전국 중·고등학교 중·장거리 육상경기대회’를 처음으로 개최했다.

이번 대회 종목은 남·여 각 4개 종목으로 중학교 800m, 3000m, 고등학교 1500m, 5000m로 진행된다.

한국전력배 육상경기대회 개막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는 조환익 한전 사장.<사진=한전>

이번 대회시작에 앞서 지난 7일에는 육상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조환익 사장을 비롯해 김갑섭 전남도지사 권한대행, 대한육상연맹, 나주시 등 관계자와 선수단 등 38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을 개최했다.

한전은 지난해 육상 꿈나무 육성계획을 수립하고, 비인기 종목 육성 지원을 통한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 완수와 대규모 육상대회 개최를 통한 선수들의 경기 운영능력 향상 등 한국 육상의 부흥과 영광 재현을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추진해 왔다.

이번 대회는 한전에서 처음으로 후원한 육상대회이며, 중·고교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 및 사기진작을 위해 국내대회 최초로 선수 개인별 신기록 달성시 포상금을 지원하고, 경기장을 찾은 관중들이 선수들과 같이 호흡하고 가까이서 응원할 수 있도록 트랙 옆 공간을 제공하는 등 육상경기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한편, 한전은 이번 육상대회 개최 이외에도 지난해 11월 전국 중·고교 육상선수 20명을 한전 육상 꿈나무 장학생으로 선발,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해 12월에는 세계적인 육상지도자를 초청해 워크숍을 후원하는 등 한국 육상의 부흥을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또한, 올해 2월에는 열악한 훈련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전국 중·고교 중장거리 육상선수 전원 667명에게 훈련용품을 후원했으며, 4월에는 전국에 있는 4개 초등학교에 육상클럽 창단 지원금을 후원, 한국 육상의 미래를 이끌어갈 선수 탄생의 토대를 마련했다.

한전은 국민에게 힘이 되는 에너지기업으로서 앞으로도 한국 육상의 열악한 환경을 개선하고 비인기 스포츠 종목의 저변 확대와 한국 육상발전에 기여를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초대석] 상생, 협력, 도시재생-가든파이브 라이프 ‘김인호 대표’[초대석] 상생, 협력, 도시재생-가든파이브 라이프 ‘김인호 대표’
[인터뷰] ROAD FC 파이터, 박진 "낙무아이 정신 이어가겠다"[인터뷰] ROAD FC 파이터, 박진 "낙무아이 정신 이어가겠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