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12:14 (일)
‘국민의당 제보조작’ 재소환된 김성호 “검증 최대 노력…安과 무관”
상태바
‘국민의당 제보조작’ 재소환된 김성호 “검증 최대 노력…安과 무관”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7.07.18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이현주 기자] 지난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 김성호 전 의원이 오늘(18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다시 소환됐다.

김 전 의원은 당시 대선 후보이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에 대한 조작된 취업 특혜 의혹 제보를 공개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를 받고 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전 9시 40분께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하면서 "제보가 조작됐을 가능성이 1%라도 있다고 생각한다면 기자회견을 누가 했겠느냐" 면서 “정해진 검증 절차에 따라 최선의 검증을 하기 위해 최대의 노력을 기울였다”고 주장했다.

김 전 의원은 이용주 전 의원의 가담 여부에 대해서는 “이 의원은 당시 여수에 선거운동을 하러 갔다”면서 “단장이 없어 정해진 절차에 의해 결정을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에게서 허락을 받고 공개했느냐’는 물음에는 “공명선거추진단 시스템 내에서 결정했고 안 전 대표와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newsjxhj@gmai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