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정우택 “당내 갈등 유감..지금은 단합할 때”원내대표 사퇴요구, ‘맡은 바 임무 충실’..일축
당의 단합을 촉구한 정우택 대행<사진=장효남 기자>

[KNS뉴스통신=장효남 기자]지난 대선에 나섰다가 패배한 홍준표 전 경남지사와 친박계 의원들의 파열음에 대해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이 19일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자중을 요구했다. 또한 원내대표 사퇴요구에 대해 “맡은 바 임무를 충실할 것”이라며 일축했다.

이날 정 대행은 국회에서 “자유한국당은 합리적인 강한 야당으로서 문재인 정부의 독주와 협치실종, 이념편향에 대해 강력하게 견제할 책무가 있으며 제대로 된 단일대오 대여전선을 구축하기 위해 전당대회를 통한 당 지도체제의 재정비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당대표 권한대행으로서 대선 이후, 지난 열흘 동안 정국대처 방안, 당내 화합방안 또 차기 전당대회 개최방안 등과 관련해서 광범위한 의견을 수렴해왔고, 조기전당대회 개최와 관련한 의견도 많이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당의 재건방안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에서 일부 의원들이 불필요한 갈등을 노출한 것은 유감”이라면서 “지금은 모두가 국민 앞에 자중자애하고 단결하면서 한국당이 새로운 수권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말을 아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끝으로 “이 모든 에너지와 열망이 차기 전당대회에서 활화산처럼 분출되어 자유한국당이 명실상부한 수권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맡은 바 책무에 충실히 책임 있게 당을 이끌어 갈 것임을 거듭 말씀 드린다”며 원내대표 사퇴요구를 일축했다.

장효남 기자  argus@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장효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존스킨한의원 강병조원장 "여름철에는 탈모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인터뷰] 존스킨한의원 강병조원장 "여름철에는 탈모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인터뷰] 이윤한 전북학우회 회장을 만나[인터뷰] 이윤한 전북학우회 회장을 만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