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사회 더블
경기도, 시내·마을버스 청소년 요금 할인 최대 780원까지 확대

[KNS뉴스통신=한민재 기자] 오는 27일부터 경기도 청소년 버스 이용 요금 할인폭이 일반 성인 요금대비 현행 20%에서 30%로 확대된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8일 오전 10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민물가 안정과 청소년들의 편안한 버스 이용을 위해 경기도의회, 운송업체와 협의한 결과 시내버스는 27일 첫 차부터, 마을버스는 7월29일부터 청소년 버스 요금 할인 폭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시내버스 청소년요금은 27일부터 교통카드 기준으로 일반형 버스의 경우 현행 1000원에서 870원, 좌석형 버스는 기존 1780원에서 1520원, 직행좌석은 1920원에서 1680원, 경기순환버스는 2080원에서 1820원으로 각각 130원에서 260원까지 할인이 확대된다. 특히 경기순환버스의 청소년요금은 일반인 요금 2600원 대비 30%할인된 1820원으로 최대 780원까지 할인된다.

도내 21개 시군에서 운행되는 마을버스의 청소년요금은 7월29일부터 교통카드 기준으로 840~920원인 현행 요금이 740~810원으로 각각 100~110원까지 할인이 확대된다.

이번 할인 확대로 소요되는 재원은 현행 371억원에서 565억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추가로 부담해야 하는 194억원은 경기도와 버스업체가 각각 97억원씩 분담하기로 합의했다.

이렇게 되면 전체 565억 가운데 37%에 해당하는 207억원은 도와 시군 예산으로, 나머지 358억원(63%)은 버스 운송업체가 부담하게 된다.

이번 요금 할인혜택 적용 대상 청소년은 만13세~18세까지며 경기도에 약 90만명이 거주하고 있다.

한민재 기자  sush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한민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