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文 대통령 “5·18 발포 진상과 책임 반드시 밝혀낼 것”‘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5·18 정신 헌법전문에 담겠다”
사진=더불어민주당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8일)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헬기 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완전한 진상규명은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다. 국민 모두가 함께 가꾸어야 할 민주주의 가치를 보존하는 일”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또한 “5·18 관련 자료 폐기와 역사 왜곡을 막겠다”며, “전남도청 복원 문제를 광주시와 협의·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37년 전 그날의 광주는 우리 현대사에서 가장 슬프고 아픈 장면이었다”며, “저는 먼저 80년 5월의 광주시민들을 떠올린다. 누군가의 가족이었고 이웃이었다. 평범한 시민이었고 학생이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저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광주 영령들 앞에 깊이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며, “5월 광주가 남긴 아픔과 상처를 간직한 채 오늘을 살고 계시는 유가족과 부상자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5·18은 불의한 국가권력이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우리 현대사의 비극이었으나 이에 맞선 시민들의 항쟁이 민주주의의 이정표를 세웠다”며, “마침내 5월 광주는 지난 겨울 전국을 밝힌 위대한 촛불 혁명으로 부활했다. 나라를 나라답게 만들자는 치열한 열정과 하나 된 마음이 그곳에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를 지켜낸 광주정신은 그대로 촛불광장에서 부활했고, 촛불은 국민주권시대를 열고 국민이 대한민국의 주인임을 선언했다”며,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정부가 될 것임을 광주 영령들 앞에 천명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저 자신도 5·18 때 구속된 일이 있었지만 제가 겪은 고통은 아무것도 아니었다. 광주의 진실은 저에게 외면할 수 없는 분노였고, 아픔을 함께 나누지 못했다는 크나큰 부채감이었다”며, “그 부채감이 민주화운동에 나설 용기를 줬고, 저를 오늘 이 자리에 서기까지 성장시켜준 힘이 됐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공약도 지키겠다”며,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이 자리를 빌려서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단순한 노래가 아니라 5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이자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 그 자체”라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것은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것이다. 오늘 제창은 그 동안 상처받은 광주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5월의 죽음과 광주의 아픔을 자신의 것으로 삼으며 세상에 알리려 했던 많은 이들의 희생과 헌신도 함께 기리고 싶다”며, “5월의 영령들과 함께 이들의 희생과 헌신을 헛되이 하지 않고 더는 서러운 죽음과 고난이 없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김선녀 슈퍼차이나문화연구소장을 만나다[인터뷰] 김선녀 슈퍼차이나문화연구소장을 만나다
[인터뷰] ‘농가소득 5000만원 조기 달성으로 농업인이 행복한 국민의 농협 구현’에 최선 다 하겠다[인터뷰] ‘농가소득 5000만원 조기 달성으로 농업인이 행복한 국민의 농협 구현’에 최선 다 하겠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