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23:54 (화)
[기자수첩] 시민혈세로 시민불편 가중시키는 부산 BRT
상태바
[기자수첩] 시민혈세로 시민불편 가중시키는 부산 BRT
  • 양소담 기자
  • 승인 2017.03.17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양소담 기자] 부산시가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중앙버스차로제, BRT 사업이 시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고려하지 않았다는 비판에 직면해 있다.

서울시립대 최재성 교수가 발표한 연구논문(2015년 발표)에 따르면, 중앙버스차로제는 보행자의 무단횡단 사고를 불러일으키는 가장 큰 요인으로 연구됐다.

중앙 버스 정류장이 설치된 경우, 일반도로에 비해 무단횡단 사고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것이다. 특히 4차로 이하의 도로가, 5차로 이상의 도로에 비해 무단횡단 사고에 미치는 영향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보행자는 중앙버스정류장이 있는 교통섬까지를 횡단거리로 파악, 횡단거리가 짧다고 인식해 무단횡단 빈도가 증가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서울에서는 지난 2010년부터 2014년까지 5년간 중앙버스차로에서 1300건이 넘는 교통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기간동안 사망자는 37명, 부상자는 5년간 3000명이 넘는다.

이러한 연구결과까지 부산시가 고려했을까. 부산시 관계자는 “안전에 문제 없다. 횡단보도 신호들을 조절하는 등 최적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결국 특별한 대책을 세우진 않았다는 것. 

더군다나 버스중앙차로제는 노약자, 장애인, 임산부, 어린이 등에 불편함을 끼치고 있다. 

17일 버스중앙차로제가 설치된 해운대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만난 한 임산부는 "버스를 타는게 너무 불편하다. 몸이 조금 더 무거워지면 택시를 탈 생각이지만, 횡단보도를 건너야 하는게 여간 불편한게 아니다. 나 뿐만 아니라 할머니 할아버지들이나 어린이들이 횡단보도 건너서 버스타는게 너무 위험해 보인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2020년까지 수천억원의 시민혈세를 들여 버스중앙차로제를 진행할 계획이다. 시민이 낸 세금으로 오히려 시민에게 불편을 가중시킨다는 것만큼 아이러니가 있을까. 부산시는 전 구간에 걸친 대대적 사업을 진행하기 전에 다시 한번 사업에 대해 고민해 봐야 할 것이다.

양소담 기자 tpdlqj11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