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08:54 (화)
선교종단, 한민족 하느님사상 부활 선언
상태바
선교종단, 한민족 하느님사상 부활 선언
  • 장신영 기자
  • 승인 2017.03.02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8주년 3.1절을 맞아 민족종교 선교경전 ‘환인’과 ‘선교상고’ 출판기념회 함께 진행

[KNS뉴스통신=장신영 기자] 재단법인선교(仙敎)가 주최하고 선교종단보존회가 주관하는 ‘민족종교 선교, 제98주년 3.1절 기념식’이 지난 3월 1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선교종단은 제98주년 3.1절 기념식에서 ‘한민족 하느님사상의 부활’을 선언하고 한민족 하느님 사상을 알리는 민족종교 선교의 대중경전 ‘환인’과 ‘선교상고’의 출판기념회를 함께 진행했다.

선교(仙敎)의 창교주이자 선교종단의 종정인 취정 박광의 원사는 3.1절 기념연설에서 단재 신채호선생의 ‘동국고대선교고’를 거론하며, 한민족 고유의 종교와 사상이 선교(仙敎)이며 고대 선교의 신앙대상은 환인(桓因)이라는 사실을 널리 알리고자, 한민족 고대 선교를 계승한 선교종단의 종정으로써 ‘한민족의 하느님 사상의 부활’을 선언한다는 주최 의의를 밝혔다.

선교종단 박광의 원사는 대한민국은 외형적으로는 독립하였으나 정신적인 독립은 미완성에 그쳐있다며 한민족의 완전한 독립을 역설했다. 현재 우리나라가 외부적으로는 일본과 중국과의 외교문제로, 내부적으로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어지럽고 혼란스러운 것은 모두 민족정신이 바로서지 못한 것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다며, 한민족 고유의 사상과 종교를 부활하여 민족의 정체성을 정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박광의 원사는 세계의 모든 종교는 저마다의 민족종교에서 발생했으며, 민족종교의 본질은 해당 민족의 번영을 이루는 것인 바, 한국인이 타민족의 종교를 신앙하는 것은 결국 제 정신과 얼을 잃은 채, 민족정신을 상실한 민족이 되는 것임을 토로하고, 민족종교를 신앙함으로써 나라와 민족의 근간을 바로 세우는 것이 나아가 인류공영에 이바지하는 길임을 설파하며, 대한민국의 완전한 정신적 독립과 민족번영을 위해서는 젊은 청년층을 비롯한 대중이 민족종교에 더욱 관심을 가져줄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최근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된 일명 기치료 아줌마가 관련된 단체가 선교(仙敎)와 유사한 이름으로 활동하여 민족종교에 대한 오해가 발생하는 바, 선교유사단체와 민족종교 선교종단을 반드시 구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선교(仙敎)는 환인(桓因)을 하느님으로 신앙하며 환인(桓仁) · 환웅(桓雄) · 단군(檀君) 삼성(三聖)을 한민족의 성인으로 숭배하는 민족종교로 1997년 대창교되어 선교종단(仙敎宗團)을 세우고 한민족 정기회복을 위한 경전편찬 및 포덕교화사업을 활발히 진행해 왔으며, 2016년 선교창교 20주년을 맞이하여 민족종교 대통합 추진의 일환으로 지난 11월 2일 세종문화회관에서 ‘한민족종교회담’을 개최한 바 있다.

장신영 기자 jsy1122@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