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0 19:53 (토)
안전보건공단, 산재 취약 14만여 중소사업장 기술지원
상태바
안전보건공단, 산재 취약 14만여 중소사업장 기술지원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7.02.1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수진 기자] 안전보건공단이 산업재해에 취약한 50인 미만 사업장 14만 6천개 사업장을 선정해 방문 기술지원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민간 재해예방기관 전문가 800여 명을 활용해 방문 기술지원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유해 화학물질, 위험기계·기구류를 사용하는 50인 미만의 중소규모 사업장은 산업재해에 취약하지만 경제적 이유 등으로 인해 산업안전 관리 여력이 부족한 실정이다. 실제로 2015년 연간 산업재해자 9만 129명 중 50인 미만 사업장 재해자는 7만 3549명으로 전체 산업재해의 80%를 차지했다.

안전보건공단은 이러한 사업장들의 안전보건 관리를 지원하기 위해 △재해발생 현황 △재해발생 주기 △재해다발 기계기구 사용 등을 고려해 지원대상 사업장을 선정한다.

올해는 건설업 6만 개소, 제조업 4만 6000개소, 근로자 건강분야 3만 개소, 화학업종 1만 개소 등 총 14만 6000여 개 사업장을 선정해 연말까지 기술지원을 실시한다.

민간 재해예방 전문기관 206곳의 안전보건전문가 800여 명을 해당 사업장을 방문해 위험성 평가기법 등을 활용한 위험요인 점검 및 발굴, 예방책을 제시할 예정이다.

안전보건표지 부착과 교육실시 사항 점검, 유해화학물질 사업장의 물질안전보건자료 비치 및 근로자 건강진단 실시, 재해다발 기계기구에 대한 안전한 작업 방법 등도 지원한다.

기술지원이 실시된 사업장 중 급박한 재해발생 위험이 있거나, 안전시설 개선이 이뤄지지 않은 현장은 고용노동부 및 안전보건공단과 연계해 개선을 유도한다.

또 정기적으로 사업장을 방문하는 연중 모니터링을 실시해 기술지원이 실시된 사업장에 효과적인 기술지원이 이뤄졌는지를 살필 예정이다.

김수진 기자 917sjjs@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