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21:18 (목)
취준생 10명 중 6명, 스펙초월 채용 신뢰도 낮아
상태바
취준생 10명 중 6명, 스펙초월 채용 신뢰도 낮아
  • 강윤희 기자
  • 승인 2016.11.15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잡코리아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함께 올해 구직활동을 한 취업준생 1255명을 대상으로 ‘스펙초월 채용’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설문에 참여한 취업준비생들에게 ‘스펙초월 채용에 대한 신뢰도’를 질문한 결과, 취업 준비생 66.5%가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스펙초월 채용에 대한 신뢰도가 낮은 이유(*복수응답)로는 ‘실무 능력을 평가할 수 있는 명확한 기준이 없기 때문에’가 응답률 36.7%로 가장 높았고, ‘어느 정도 기본 스펙은 갖춰져야 지원 자격이 되기 때문에’가 31.2%로 그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또 다른 스펙을 볼 것 같다(24.8%)거나 ▲평가가 공정하지 않을 것 같다(22.4%) ▲도입한 기업이 많지 않기 때문(9.6%) ▲대외활동을 많이 한 일부에게만 유리할 것 같다(7.9%)는 의견도 있었다.

실제, 취업준비생들은 ‘스펙 부족’이 취업에 성공하지 못하는 이유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취업준비생들에게 지원한 기업으로부터 불합격 통보를 받은 이유(*복수응답)’에 대해 질문한 결과 스펙 부족(40.9%)이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인턴 등 실무경험 부족 때문이란 응답이 32.2%로 뒤를 이었으며 이 외에도 ▲면접에서의 실수(20.2%) ▲자기소개서 내용 부족(19.2%) ▲관련 전공자가 아니어서(17.6%) 등의 의견이 있었다.

‘불합격 통보를 받은 후 취업을 위해 가장 먼저 준비한 것’을 물어보는 질문(복수응답)에는 ‘토익, 오픽 등 공인어학성적 공부’가 전체 응답률 32.7%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자기소개서 작성 연습(30.8%) ▲면접 연습(28.4%) ▲업무와 관련된 자격증 공부(25.8%) ▲인턴십 등 실무 경험 지원(20.2%) ▲취업 스터디 참여(8.3%) 등의 순이었다.

취업준비생들이 생각하는 ‘가장 적합한 스펙초월 채용 방식’을 질문한 결과 ‘블라인드 평가’가 28.4%로 가장 많았고 ‘스펙 기재란 축소’ 21.2%, ‘실무 능력을 평가할 수 있는 전형 도입’이 16.9%로 그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인턴을 통한 정규직 전환(16.1%)이나 ▲면접 기회 증대(8.8%) 등의 방법이 적합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