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일반 더블
밥딜런, 노벨문학상에 함께 언급되는 ‘하루키-김민기’...이유는?
자료사진. <사진출처=MBC 방송 캡처>

[KNS뉴스통신=황인성 기자] 밥 딜런의 노벨문학상 수상 소식에 우리나라의 김민기, 일본의 무라카미 하루키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스웨덴 한림원은 현지시간으로 13일 미국의 포크가수이자 시인 밥 딜런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던 무라카미 하루키가 또 한 번 고배를 마시자 네티즌들은 “이번에는 하루키 형님이 받으셨으면 했는데. 매년 이맘 때 시끄러운 관심의 중심에 그가 있는 것이 어쩐지 불편해보였다. 노벨문학상을 받을 만한 문학적 깊이도 있고 말이다. 그의 멋진 연설은 덤으로”(s3bl****)라는 반응을 보이는가 하면 평소 밥 딜런의 노래를 소설에 담아냈던 하루키에 대해 “밥 딜런. 하루키도 무척 좋아할 것 같다”(neta****)는 의견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어 다른 네티즌들은 우리나라의 포크가수를 떠올리며 “밥 딜런이 노벨 문학상을 받는다면, 우리 김민기 선생은 두어 번 정도 더 받았어야 한다. 저항의 가치는 작가가 속한 사회의 탄압과 폭력의 심각성을 기준으로 평가 받아야 한다”(depu****), “포크가수 노벨상, 우리나라라면 김민기 아저씨?”(godd****) 등 1970년대 ‘아침이슬’이라는 명곡을 남긴 김민기를 언급했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황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유태호 대표(HS그룹), 친환경 선순환 실현에 300억원 투입키로유태호 대표(HS그룹), 친환경 선순환 실현에 300억원 투입키로
[인터뷰] 제주관광공사 박홍배 사장,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을 것"[인터뷰] 제주관광공사 박홍배 사장,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을 것"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