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22:51 (수)
환경부, ‘생태관광 활성화 자매결연 협약식’ 개최
상태바
환경부, ‘생태관광 활성화 자매결연 협약식’ 개최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6.08.3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동백동산 등 생태관광지역 12곳 참여

[KNS뉴스통신=이현주 기자] 환경부는 30일 충남 서천군 서천 청소년수련관에서 제주 동백동산 등 12곳의 생태관광지역 마을이 참여하는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한 자매결연 협약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자매결연을 맺는 12곳의 생태관광지역은 제주 동백동산 습지, 인제 생태마을, 고창 고인돌·운곡습지, 신안 영산도, 양구 DMZ 일대, 안산 대부도·대송습지, 무등산 평촌마을, 강릉 가시연습지와 경포호, 완도 상서마을, 평창 어름치마을, 서귀포 효돈천과 하례리, 서천 금강 하구와 유부도다.

이번 협약식은 생태관광 성공 모델로 지정돼 추진 중인 제주 동백동산 등 4곳의 마을과 이와 유사한 여건을 가진 평창 어름치마을 등 8곳의 마을 간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고 협력하여 생태관광을 확산시켜 나가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협약식에는 12곳 생태관광지역의 주민대표와 지자체 담당자,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이번 자매결연은 지역의 주민협의체가 협력을 희망하는 생태관광 성공모델 지역을 선정해 신청하고, 성공모델 지역 주민협의체의 의견과 환경부의 조율을 통해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한국생태관광협회도 이번 협약에 참여해 자매결연을 맺은 지역 간에 소통과 협력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자매결연을 주도하는 4곳의 생태관광 성공모델 지역인 제주 동백동산 습지, 인제 생태마을, 고창 고인돌·운곡습지, 신안 영산도 등 4곳은 지난 2014년 환경부로부터 '생태관광 성공모델 지역'으로 지정됐다.

특히 이 4곳은 지정 이전인 2013년에 비해 지난 한 해 동안 관광객이 평균 54.9%가 늘어나고 생태관광 소득도 55%나 증가하는 등 뚜렷한 성장세를 기록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자매결연은 지역 주민이 주체가 돼 생태관광을 협력하고 성공모델을 확산시켜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newsjxhj@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