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23:27 (금)
통영·전주 등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는 여름휴가지 등극
상태바
통영·전주 등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는 여름휴가지 등극
  • 박지민 기자
  • 승인 2016.08.05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박지민 기자] 통영, 보령, 전주한옥마을, 삼척 등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관광지가 세계를 유혹하고 있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외 언론이 한국 곳곳의 명소를 절찬리에 소개 중이기 때문이다. 외신이 보는 한국의 핫한 관광지는 어떤 모습일까?

미국 CNN “한국 해안이 지닌 자연 그대로의 매력을 뽐내는 통영”

CNN은 지난달 25일 통영을 즐기는 8가지 방법을 소개했다.

CNN은 통영이 남해안에 위치하고 있으며 연중 내내 한국인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휴가지로 다양한 매력을 갖춘 곳이라고 극찬했다.

CNN이 꼽은 통영의 매력은 신선한 해산물, 그림 같은 해안 풍경, 어촌마을의 운치, 근처에 위치한 여러 섬들을 여행할 수 있는 지리적 이점 등.

특히 한국 해안의 자연 그대로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는 점을 최고의 매력으로 꼽았다. 
방송은 통영을 즐기는 8가지 방법으로 강구안 항구, 수산물 시장, 동피랑, 미륵산, 이순신 공원 등 8개 명소를 방문하는 것을 추천했다.

영국 더텔레그래프 “한국의 가장 지저분한(dirtiest) 축제”

더텔레그래프는 다소 자극적인(?) 제목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는 ‘보령 머드 축제’의 특징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달 19일 보도된 기사에서 신문은 “축제 맛보기”라는 설명과 함께 생동감이 느껴지는 현장의 풍경을 15장의 사진으로 보여줬다. 더텔레그래프가 보도한 사진에는 많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축제를 즐기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 더텔레그래프가 보도한 사진.

한편 영국의 데일리메일도 ‘보령 머드 축제’를 다룬 기사를 보도했다. 데일리메일은 “18주년을 맞은 머드 축제는 한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여름축제이며 매년 수백만 명 이상이 대천해수욕장을 방문한다”며 “축제에서 사용되는 진흙은 영양분이 풍부하고 피부에도 좋다”고 설명했다.

싱가포르 아시아원 “세계에서 여성 혼자 여행하기 가장 좋은 장소는?”

아시아원은 지난 21일 한국을 여성 혼자 여행하기 가장 좋은 곳 중 하나로 선정했다. 서울 이외에 오슬로, 암스테르담, 발리, 하와이, 방콕 등이 목록에 올랐다.

아시아원은 롯데월드, 명동, 인사동, 동대문, 찜질방, 북촌을 주요 명소로 꼽으며 여러 즐길 거리들을 설명했다.

또 한국에는 훌륭한 음식들과 쇼핑몰 등 좋은 점들이 많지만 그 중 가장 좋은 점은 “잘 차려입은 매력적인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원은 “서울에서는 사람들 구경 자체가 여행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시아원은 지난 15일에도 “전라도에서 목격한 진정한 한국의 아름다움”이라는 기사를 보도했다. 특히 86장에 달하는 사진을 통해 전주한옥마을, 풍남문, 무주 태권도원 등을 소개하며 “과거 한국의 정신이 살아있는 곳”이라는 설명을 덧붙인 점이 인상적이다.

아시아원은 “한국으로의 여행이 송중기, 빅뱅, 화장품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화려한 국제도시의 모습 너머에 더 많은 것들이 있다”며 전라도 여행을 통해 한국 전통의 멋을 느껴볼 것을 권유했다.

홍콩 명보 “동해안에 위치한 아름다운 삼척”

남해안의 통영에 이어 이번에는 동해의 삼척이 소개됐다. 평소에도 한국의 명소들에 두루 관심을 표해온 홍콩의 명보는 지난 2일 여름을 맞아 강원도 삼척을 특집 보도했다.

명보는 삼척이 동해에 위치해있어 아름답고 다양한 경관을 구경할 수 있고 여름에도 시원한 바닷바람을 즐길 수 있으며 레일바이크, 아쿠아월드 등 즐길 거리들이 풍부하다며 방문을 적극 권장했다.

 

박지민 기자 kns@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