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14:23 (수)
문화재청, 야간 역사탐방 등 ‘문화재 야행(夜行) 프로그램’ 10선 확정
상태바
문화재청, 야간 역사탐방 등 ‘문화재 야행(夜行) 프로그램’ 10선 확정
  • 김린 기자
  • 승인 2016.03.21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화재청은 다양한 역사문화자원을 접목한 야간형 문화향유 프로그램인‘2016 문화재 야행(夜行) 프로그램’ 10선을 확정했다고 오늘(21일) 밝혔다.<사진제공=문화재청>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문화재청은 문화재가 집적·밀집된 지역을 거점으로 다양한 역사문화자원을 접목한 야간형 문화향유 프로그램인 ‘2016 문화재 야행(夜行) 프로그램’ 10선을 확정했다고 오늘(21일)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문화재 야행 프로그램’은 지역 내 문화유산과 그 주변의 문화 콘텐츠를 하나로 묶어 야간에 특화된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문화유산을 매개로 한 지역 경제와 관광 산업의 활성화 도모를 위해 새롭게 기획됐다.

앞서 문화재청은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공모된 총 40건에 대해 1차 관계전문가 서면심사와 2차 발표(PT)‧면접심사를 실시했다.

이를 통해 ▴피란수도 부산 야행, ▴근대로의 밤–대구 7야로(夜路)의 시간여행, ▴오색달빛 강릉야행, ▴백제의 밤, 세계유산을 깨우다!(부여), ▴천년야행! 경주의 밤을 열다, ▴여름밤, 군산 근대문화유산 거리를 걷다 등 9개 시‧도 10개 프로그램을 선정했다. 

‘역사를 품고 밤을 누비다’를 주제로 진행되는 올해 문화재 야행(夜行) 프로그램은 지역 소재 거점 문화재를 중심으로 하는 ‘7야(夜) 기행’으로 꾸며진다.

‘7야(夜)’는 ▴야경(夜景, 밤에 비춰보는 문화재), ▴야로(夜路, 밤에 걷는 거리), ▴야사(夜史, 밤에 듣는 역사 이야기), ▴야화(夜畵, 밤에 보는 그림), ▴야설(夜說, 밤에 감상하는 공연), ▴야식(夜食, 밤에 즐기는 음식), ▴야숙(夜宿, 문화재에서의 하룻밤) 등의 7개의 세부 주제별로 나뉘며, 특색 있는 야간 문화향유 프로그램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문화재청 측은 “새롭게 마련한 ‘문화재 야행 프로그램’이 지역의 정체성을 상징하는 문화유산을 중심으로 다양한 역사문화콘텐츠를 융복합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지역의 문화와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등 문화유산이 지역 발전의 핵심 관광자원으로 거듭나 중‧장기적 지역재생을 위한 중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린 기자 7rinarin@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