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 22:55 (수)
호텔 등급 표지 ‘무궁화’에서 ‘별’ 문양으로 변경
상태바
호텔 등급 표지 ‘무궁화’에서 ‘별’ 문양으로 변경
  • 이동은 기자
  • 승인 2015.04.22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새로운 ‘호텔 등급 표지 디자인’ 공개…전통과 현대의 조화, 호텔서비스의 신뢰성 표현

▲ 새로운 등급 표지 디자인 이미지<자료제공=문체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지난 40여 년간 호텔 등급 표지로 사용돼 온 ‘무궁화’ 문양이 지난해 말 외국인 관광객이 알아보기 쉽도록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별’ 문양으로 변경됨에 따라, 문체부와 한국관광고사는 대한민국 호텔의 새로운 등급 표지 디자인 기본안을 22일 공개했다.

새롭게 공개된 등급 표지 디자인 기본안은 ‘유유자적(悠悠自適)’이라는 콘셉트로, 고객들이 어떤 것에도 얽매이지 않은 채 자유롭게 풍류를 즐길 수 있는 공간, 서비스, 문화 기반을 갖춘 편안하고 품격 있는 호텔의 이미지를 지향한다.

디자인은 한국 전통 기와지붕의 곡선을 모티브로 별 형태를 만들어 냈으며, 전통적인 구름 문양을 별의 곡선 상에 부분적으로 가미해 세련미를 더했다.

바탕 색채로는 청명한 하늘을 표현하기 위해 감청색을 적용했는데, 특히 5성급 문양의 바탕에는 차별성을 강조하기 위해 고급스러움, 고귀함, 화려함을 상징하는 고궁갈색을 적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존의 놋쇠로 제작한 ‘무궁화’ 표지판과 달리 ‘별’ 표지판은 합금의 일종인 ‘두랄루민’을 사용해 제작함으로써 가벼움을 더하고 반영구적인 내구성과 안정성을 높였으며, 별은 반짝이는 백금으로 처리해 현대적이고 세련된 분위기를 더할 전망이다.

문체부는 이번 달 말까지 행정예고 등을 통해 호텔업계의 의견을 수렴한 이후 5월 초에 호텔 등급 표지를 고시할 예정이며, 5월 중순까지 응용매뉴얼을 개발해 관광호텔들이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