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13:54 (수)
쌍용차, 월간 최대 실적 달성...하반기 중국 수출로 새로운 신화 도전
상태바
쌍용차, 월간 최대 실적 달성...하반기 중국 수출로 새로운 신화 도전
  • 박준표 기자
  • 승인 2011.08.01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박준표 기자]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가 지난달 내수 3,506대, 수출 7,257대를 포함 총 1만 763대를 판매하며 올 들어 월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지난 3월 첫 1만대 돌파 이후 5개월 연속 1만대 이상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전년 동월 대비 46%, 전년 누계 대비로는 52% 증가한 것이다.

수출 역시 러시아, 중남미로의 물량 증가와 함께 5년여 만에 7,000대를 돌파한 전월에 이어 2달 연속 7,000대 이상을 판매하며 전년 동월 대비 57%, 전년 누계 대비로는 64% 크게 증가했다.

내수 또한 판매 네트워크 확충을 통한 영업력 강화와 함께 뉴체어맨 W 등 신규모델 출시에 따른 판매증가에 힘입어 다시 3,000대 수준을 회복한 3,506대를 기록하며 전년 동월 및 누계 대비 각각 28%, 34% 증가했다.

이유일 쌍용자동차 사장은 “지난 2007년 이후 최대실적을 기록한 상반기의 상승세에 이어 7월에도 월간 최대실적을 달성했다”며 “이달부터 중국 수출 재개를 앞두고 있는 만큼 하반기 역시 이러한 상승세는 더욱 확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준표 기자 knspjp@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