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23:05 (수)
스트로스칸 가택연금 해제, 프랑스 정계 요동쳐
상태바
스트로스칸 가택연금 해제, 프랑스 정계 요동쳐
  • 김희광 기자
  • 승인 2011.07.04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rauss-Kahn case complicates France's electoral landscape

(사진제공=AP통신)
[파리=신화/KNS뉴스통신]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전 IMF 총재가 1일 성폭력 혐의로 인한 가택연금에서 해제되어 대통령 선거전에 뛰어 들 수 있다는 가능성이 대두되면서 프랑스 정계가 요동치고 있다.

지난 5월 뉴욕의 한 호텔에서 성폭행혐의로 체포되기 전에 실시된 프랑스  한 여론조사에서 국제통화기금 스트로스칸 전임 총재가 이끄는 사회당이 내년 실시되는 프랑스 대통령 선거에서 현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을 누르고 정권을 탈환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었다.

그러나 스트로스칸 전임 총재가 체포되어 가택연금에 처해지고 IMF 총재직에서 사임하면서 그러한 가능성은 물 건너 간 것처럼 보였다. 최근 상황이 반전되면서 사회당은 계산을 다시 해야 할 상화에 부딪친 것이다.

우선 사회당은 스트로스칸 전 총재에게 기회를 주기위해 현재 7월 13일로 예정되어 있는 대통령 출마 등록 마감 시한을 다음 재판 날인 7월 18일 이후로 연기할 뜻을 내보이고 있다.

정계에서는 스트로스칸 전 총재가 무죄로 판명되어도 이미 명예가 실추되어 과거의 인기를 다시 얻기는 힘들 것으로 조심스럽게 관측하는 가운데 프랑스 대통령 선거전에 합류할 수 있을 것인지 확실하지 않다.

일부에서는 스트로스칸 전 총재가 혐의를 벗은 이후 대통령선거 출마를 포기하고 막후에서 영향력을 행사할 것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프랑스의 최근 여론조사 결과 스트로스칸 전 총재가 정치계에 복귀하는데 49%가 찬성하고 45%는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문기사 원문)

Strauss-Kahn case complicates France's electoral landscape

PARIS, July 3 (Xinhua) -- Dominique Strauss-Kahn has been freed from house arrest due to the declining credibility of the hotel maid who accused him of sexual assault.

Friday's dramatic turn in the cause celebre was set to convolute France's presidential race as it revived the possibility for Strauss-Kahn, considered a viable candidate before his May 14 arrest in New York, to compete for the country's top job.

A number of opinion polls conducted before the scandal broke showed that the former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 managing director represented the best chance for the Socialist Party, France's main opposition, to defeat President Nicolas Sarkozy and regain power next year.

Yet initial developments of the sexual assault case washed away such a possibility, as Strauss-Kahn was placed under house arrest and forced to quit his IMF post, while his reputation and support rates plunged.

However, the latest  change in the Strauss-Kahn case threw the Socialist Party into disarray once again, bringing new parameters into the party's calculations.

For starters, the party is mulling whether to delay the July 13 primary registration deadline to give time to Strauss-Kahn, whose next appearance in court is scheduled for July 18.

Yet it remains unclear whether the former IMF chief will join the race. Some pundits have cautioned that even if Strauss-Kahn was proven innocent, he would unlikely regain the popular domestic support he enjoyed previously, because his image has been seriously tarnished by the scandal and his renting of a luxury apartment for house arrest.

Other analysts have delineated another scenario: If Strauss-Kahn was cleared of the charges, he could return to the French political arena by throwing his weight behind a presidential contender instead of joining the race himself.

The French public is apparently divided over whether Strauss-Kahn should be back on the political stage. A poll published Sunday by local daily Le Parisien showed that out of 1,000 people surveyed, 49 percent said he should return to political life, while 45 percent said he should not.


 

 

김희광 기자 april4241@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