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23:20 (금)
성북구, 아동학대 방지 위해 전수조사 나서
상태바
성북구, 아동학대 방지 위해 전수조사 나서
  • 유기현 기자
  • 승인 2021.01.25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로 성북구구청장
이승로 성북구구청장

[KNS뉴스통신=유기현 기자] 

서울 성북구(구청장 이승로)가 아동학대를 사전예방하고 유사 사건의 재발방지를 위해 오는 3월 말까지 위기아동 전수 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각종 사회보장 빅데이터(총 43종 정보)를 활용하여 예방접종 미접종, 건강검진 미수검, 아동수당 미신청 등 아동학대 발생과 관련이 높은 변수를 보유한 고위험아동 15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비대면 교육 실시 등으로 아동을 직접 만날 기회가 줄었다. 그런 상황에서 발견되지 못한 아동학대 위기아동에 대한 우려가 높았다.

성북구는 돌봄 공백 최소화 요구가 높은 점을 고려하여 대면조사 원칙을 적용하여 아동 소재지 동주민센터의 담당공무원이 직접 해당 가정을 방문한다. 

담당공무원이 아동과 보호자를 직접 만나 양육환경 점검과 복지욕구를 파악하고 서비스 지원에 대한 수요도 확인하여 연계한다. 또한 방문 시 아동학대 정황이 발견되면 즉시 경찰 및 구 아동학대전담공무원에게 신고하여 심층조사 및 사례관리를 진행한다.  

성북구는 지난해 7월 아동보호팀을 신설하고 아동학대전담공무원 3명을 배치한 바 있다. 11월에는 아동학대 위기발생시 신속하고 전문적인 대응을 위해 아동보호전문기관, 관할 경찰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였고, 공무원· 구민· 신고의무자 등을 대상으로 아동학대예방교육을 진행해 왔다. 

2021년에도 아동보호전문기관, 교육청, 경찰서와의 협력을 통해 아동학대 대응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위기아동 발굴 과 안전점검, 아동학대예방교육 및 홍보에 매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아동학대에 대한 경각심이 그 어느 때 보다 높은 이 때, 아동학대대응체계를 보다 주민의 일상과 밀착하여 구축함으로써 학대와 방임 등 위기상황으로부터 단 한명의 아동이라도 안전을 지키고자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유기현 기자 ntrue119@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