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18:28 (목)
연습생 상습 성폭행한 연예기획사 대표 징역 9년 구형
상태바
연습생 상습 성폭행한 연예기획사 대표 징역 9년 구형
  • 권우진 기자
  • 승인 2012.07.19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권우진 기자] 10대 청소년 2명을 포함한 연예인 지망생 4명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해 구속기소된 연예기획사 오픈월드엔터테인먼트 대표 장모(51)씨가 징역 9년을 구형받았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장씨는 “연습생들과 합의 하에 성관계를 맺었다”며 합의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요구했다.

재판부는 “피해자 입장에서 생각하라”며 “원만하게 성관계를 했는데 합의를 종용하는 것은 이율배반적”이라고 꾸짖었다. 성폭력 사건을 돈으로 해결하려는 장씨의 태도에 대해 “피해자의 자존감이 금전적으로 회복될 수 있겠냐”고 되물으며 장씨의 뻔뻔한 태도를 꼬집었다.

이어 최후 진술에서 장씨가 “피해자에게는 죄송하다”면서도 “한 번도 위력적으로 성관계를 한 적이 없다”고 변론하자 재판부는 기획사 대표와 연습생과의 권력관계를 지적하며 징역 9년을 구형했다.

장씨의 선고 공판은 8월 10일 오후 2시 같은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권우진 기자 sportjhj@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