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13:32 (화)
임실군의회, “일본 아베 정권의 수출 제한 조치 규탄”성명 발표
상태바
임실군의회, “일본 아베 정권의 수출 제한 조치 규탄”성명 발표
  • 고업수 기자
  • 승인 2019.07.24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고업수 기자] 임실군의회(의장 신대용)는 지난 22일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의회는 성명을 통해 “지난 7월 1일부터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제조에 필수적인 부품, 소재의 수출제한 조치를 한 것은 표면적인 이유로 국가안전 보장에 대한 조치라고 하지만 우리는 우리 대법원이 일본 기업들에 내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경제보복으로 밖에 생각할 수 없다.”고 밝히며,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원칙’이라는 합의를 이룬 G20정상회의 선언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자유무역 질서를 훼손시키는 일본의 이러한 어리석은 처사를 우리는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력 비판하였다.

또한 “포괄적 수출 우대 자격을 의미하는 화이트 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절차에 착수하여 한·일 관계를 더욱 악화시키려 하는 행태 또한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신대용 의장은“지금도 과거 식민지배와 범죄행위 대한 철저한 반성과 사죄 없이 잘못된 역사를 부정하며 내린 이번 수출 규제 조치는 어리석은 판단이며, 세계 자유무역질서를 파괴하는 일본의 행위에 군민과 더불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전하며 “즉각적인 수출 제한 조치 철회 촉구”를 요구하였다.

이날 임실군의회는 성명서에서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 조치 및 그 외의 수출규제강화 조치 철회 ▲식민시대 강제징용 손해 배상에 대한 우리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며, 일본 기업들은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을 지급하고 일본 정부의 진심어린 사과 요구 ▲일본여행 자제 및 일본에서 수입되는 상품 구매 자제 ▲문재인정부의 일본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강경 대응 지지를 선언했다.

고업수 기자 koupsoo3545@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