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15:42 (금)
오세훈 시장 "'故 박원순 전 시장 성희롱 사건' 피해자와 가족에게 사과"
상태바
오세훈 시장 "'故 박원순 전 시장 성희롱 사건' 피해자와 가족에게 사과"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1.04.20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 [사진=YTN]
오세훈 서울시장 [사진=YTN]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故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오 시장은 20일 서울 시청사 브리핑룸에서 "전임 시장 재직시절 있었던 성희롱 성폭력 사건에 대해 서울특별시를 대표하는 현직 서울시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지난 1년여 간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힘든 시간을 보낸 피해자와 가족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건 발생 즉시 제대로된 즉각적인 대처는 물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에 대해서도 서울시의 대처는 매우 부족했다"고 사과했다.

그는 "설상가상으로, 전임시장의 장례를 서울시 기관장으로 치르고 서울광장에 설치된 분향소를 보면서 피해자는 또 하나의 엄청난 위력 앞에서 절망할 수 밖에 없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를 만나 업무복귀 지원을 약속했다"며 "사건 당시 인사문제·장례식 문제 등과 관련해 책임 있는 자리에 있었던 인사의 인사명령 조치도 단행했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도 우리 서울시 청사 내에서 성희롱 피해 사례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고 한다"며 "그간 성비위 사건이 발생할때마다 전보 발령 등 땜질식 처방에 머물렀기 때문임을 부인할 수 없다"며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할 것을 선언했다.

이에 서울시는 국가인권위원회가 권고한 '성희롱성폭력 심의위원회'도 시장으로부터 완전히 분리 독립된 외부전문가들로만 구성된 '전담특별기구'를 격상시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이어 "성비위 사건 신고 핫라인을 개통하겠다"며 "성희롱성폭력 교육과 관련해서 서울시청 본청 뿐 아니라, 본부 및 사업소 등 출연기관의 전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100% 이수 의무제를 도입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성희롱 성폭력 피해자 보호를 위해 2차 피해가 가해질 경우에도 한 치의 관용조차 없을 것임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황경진 기자 jng885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