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19:10 (금)
文 대통령-바이든, 5월 워싱턴서 첫 정상회담한다
상태바
文 대통령-바이든, 5월 워싱턴서 첫 정상회담한다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1.04.16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한미 두 정상의 첫 대면 회담이 이뤄진다. 청와대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5월 말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해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한미 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발표하면서 "정상회담 시 양국 정상은 굳건한 한미동맹의 지속적인 발전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의 진전을 위한 한미 간의 긴밀한 공조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문 대통령의 방미 및 한미 정상회담은 한미동맹과 양국 국민 간 우정에 대해 양국이 부여하는 중요성을 잘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 관련 상세 일정에 대해서는 한미 간 계속 조율 중이며, 구체 사항이 정해지면 알려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황경진 기자 jng885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