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23:24 (화)
세계 최초 시설물 원격관리시스템 개발 상용화돼
상태바
세계 최초 시설물 원격관리시스템 개발 상용화돼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1.03.29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해마다 태풍과 집중호우로 지하차도, 터널 등 각종 시설물의 파괴와 산사태 등으로 인명 피해는 물론 천문학적인 재산손실이 반복적으로 발생 하고 있다. 매년 여름에 태풍과 집중호우가 집중되면 정부나 지자제의 하천이나 배수시설 관리가 조기대응 실패 등으로 매년 많은 재산피해가 속출 하는 등 각종 시설물 관리의 헛점과 문제점이 제기 되는 등 그동안 근본적인 대책이 꾸준하게 지적 돼 왔다.

시설물 관리 전문가 A씨는 "대전에서도 금년 여름 태풍과 폭우로 인해 침수된 지하차도가 5곳이나 발생했다"며 " 침수의 원인으로 배수펌프가 제대로 역할을 못해 발생했으며, 대전지역에 침수가 우려되는 지하차도가 무려 18곳이나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체 지하차도중 절반 가까이 침수가 예상된다"며 "더 큰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발빠른 사전 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같이 해마다 발생하는 태풍이나 집중호우등 각종 재해로부터 인명이나 시설물 보호를 위해 전국에 산재하여 있는 첨단 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들이 모여 지난 2010년 ‘한국원격단말장치공업협동조합’을 설립해 10여년의 꾸준한 연구 끝에 세계최초로 4차 산업기술인 인공지능형 시설물 원격 관리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

경상도를 대표해서 경상도에 중소기업 중 하나인 (주)에스코(대표 전경용)가 개발에 참여했으며 지금도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이번에 세계 최초로 개발된 원격관리 시스템은 임베디드 방식(CPS, Cyber Physical Systems)으로 국내 다양한 시설물에 적용 발전시켜 왔으며, 지능형 시스템을 규격화,표준화 된 기술로 개발 지난 2019년 2월 18일자로 조달청 물품분류  원격단말장치(RTU) 로 신설 등록을 마쳤다.

또한 국토교통부에서 추진중인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및 농림축산식품부 의 농업용수관리 자동화사업, 도로의 지하차도 및 블랙아이스, 모터 선박의 ECU, 터널 교통안전관리 등 다양한 곳에 적용중이다.

최근 정부에서도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국가하천관리와 배수시설관리의 디지털화를 통한 자동원격시스템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한국판 뉴딜에 부합하는 인력과 기술, 관리를 위해 전국 73개 국가지방하천의 모든 배수시설(3580개)에 loT 기술의 자동원격제어시스템을 구축하여 풍수재해를 예방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 한다는 목표로 오는 2022년까지 구축을 추진중이다.

이번에 개발된 원격관리시스템 ‘원격단말장치(RTU)’는 4차 산업 기술인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시설물 운영체계(OS)가 탑재된 지능형 원격단말장치가 기상정보, 하천 상·하류 수위정보, 유관기관 정보와 함께 계측된 내·외수위, 유입량, 방류가능량 등을 비교·분석·판단해 수재해를 예방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특히 현장시설물 일일 고장점검 프로세서가 탑재되어 사전점검 대응함으로 사전 예방조치로 기술인력 부족 문제 해소와 함께 365일 대응체계를 확립 할수 있는것이 큰 장점으로 부각 되고 있다.

이번에 개발된 원격관리시스템은 기존에 전기, 전자, 통신기술을 이용해 관리자가 화면을 보고 판단, 원격계측(TM), 원격제어(TC) 또는 지정된 수위에 도달하면 동작하는 수직적인 관리방식 이었으나 4차 산업기술인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시설물 운영체계(OS)가 탑재된 지능형 원격단말장치(RTU)를 활용할 경우 기상정보, 하천 상·하류 수위정보, 유관기관 정보와 함께 계측된 내·외수위, 유입량, 방류가능량 등을 비교·분석·판단, 탄력적으로 시설물들을 자율 운영해 수재해를 예방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히는 최첨단 기능을 두루 갖추고 있다.

특히, 규격화된 지능형시스템은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을 겨냥 했으며 사용설명서 하나로 어디서나 누구나 쉽게 사용할수 있도록 모든 장치들이 규격화,표준화 되어 있어 국내시장은 물론 세계시장을 향한 수출전망이 매우 높은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이번에 개발된 시스템의 특징은 모든 데이터 관리가 규격화 되어 빅데이터 관리가 용이하며 기존방식에 비해 월등하게 빠르고 간편화 하여 정부에서 추진중인 데이터 통합구축에 필수적이며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 추진 기준을 마련하고 가속화 하는데 원동력이 될 전망이다.

황경진 기자 jng885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