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23:24 (화)
문재인 대통령 부부, AZ 백신 접종 "G7 정상회의 참석 위해"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부부, AZ 백신 접종 "G7 정상회의 참석 위해"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1.03.23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23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았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23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았다.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오늘(23일) 서울 종로구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했다. 이날은 만 65세 이상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첫 날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백신 접종은 오는 6월 영국에서 열리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것으로, 지난 17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필수목적 출국을 위한 예방접종 절차'에 따라 시행됐다.

이 절차에 따르면 공무상 국외출장, 해외파병군인, 재외공관 파견 등 국방·외교 등 국익과 직결되는 업무 수행과 공익 목적, 중요한 경제활동(국익·사회적 시급성) 등을 위해 3개월 이내의 단기로 국외 방문하는 경우, 각 부처의 심사와 질병청의 승인절차를 통해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종로구 보건소를 G7 출국 대표단 예방접종 실시기관으로 지정했고 문 대통령 내외는 대통령 전담병원(국군서울지구병원)에서 예방접종을 받기보다는 다른 대표단 구성원들과 함께 접종을 희망함에 따라 이곳에서 대통령비서실 직원 등 9명이 동행해 접종을 받았다.

이날 문 대통령 내외를 포함해 11명이 함께 접종을 받는 것은 접종 현장에서 폐기량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잔량도 활용하라는 방침에 따라 접종기관인 종로구 보건소에서 1바이알(병)당 11도즈(회) 접종이 가능하다고 확인됐기 때문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 내외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으로, 우리나라에서도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효과성 논란으로 우리나라는 코로나19 에방 접종 실시 계획 발표시 만 65세 이만의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원자 및 입소지와 종사자에게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해 오고 있었다.

하지만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효과성에 대한 영국, 스코틀랜드 등 해외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지난 15일 '2분기 접종계획' 수립을 통해 우리나라도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기로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만 65세 이상 국민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예방접종이 본격 시행된다. 

황경진 기자 jng885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