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13:59 (화)
영주시, 동양대와 베어링 전문인재 양성
상태바
영주시, 동양대와 베어링 전문인재 양성
  • 장세홍 기자
  • 승인 2021.02.22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동양대학교 베어링 특성화학과 신설
사진=영주시
사진=영주시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영주시는 영주의 백년 미래를 책임질 첨단베어링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동양대학교와 베어링 전문인재를 본격적으로 양성한다.

영주시와 동양대학교는 지난 19일 경상북도 공모사업인 ‘2021년 지역산업 연계형 대학 특성화학과 혁신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돼 2025년까지 24억원을 투입해 베어링 특성화학과(스마트기계부품소재학과)를 신설한다.

이 사업은 대학 특성화학과 집중지원을 통해 지역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사업으로 영주시의 전략산업인 베어링산업과 연계한 베어링 특성화학과를 신설해 기업수요 맞춤형 현장교육으로 핵심인재를 양성하고 지역산업을 선도할 우수한 인력의 지역정착을 유도하게 된다.

특히 내년 2022학년도 신설학과에 입학하는 신입생 전원에게 등록금 전액을 지원할 예정이며, 베어링 관련 기업과 협업을 통해 기업체에서 필요로 하는 교육과정을 개발해 졸업 후 바로 현장에 투입될 수 있는 실무형 인재를 배출할 계획이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조성, 베어링 시험평가센터와 더불어 동양대학교 베어링 특성화학과 신설을 계기로 산-학-연으로 이어지는 베어링 산업 생태계의 기반이 마련됐다”며 “학교, 기업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지역인재의 외부유출을 막고, 지역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