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14:12 (월)
공장 멈춘 쌍용차, 협력사 비대위 "정부의 실질적 지원 필요하다" 호소
상태바
공장 멈춘 쌍용차, 협력사 비대위 "정부의 실질적 지원 필요하다" 호소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1.02.03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 2020 렉스턴 스포츠 [사진=쌍용차]
쌍용차의 2020 렉스턴 스포츠 차량 모델 [사진=쌍용차]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쌍용자동차의 경기도 평택공장이 협력사들의 부품 납품 중단으로 1일부터 공장 가동이 멈춘 가운데 쌍용차 협동회 비상대책위원회가 "쌍용차의 생산이 재개될 수 있도록 정부의 실질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비대위는 오늘(3일) "만약 쌍용차가 생산 재개를 통해 조기 회생을 하지 못한다면 열악한 경영상황에 처한 중소협력사는 연쇄부도로 인해 대량 실업사태에 직면할 것"이라며 "쌍용차의 생산이 재개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호소문을 냈다. 

앞서 쌍용차는 2일 공시를 통해 3일부터 5일까지 평택 공장의 생산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협력사와 협력사 그리고 협력사와 쌍용차는 하나의 공동운명체로서 서로의 생존은 직결돼 있다"며 "공장 중단으로 4개월 분의 납품 대금을 받지 못한 300여 개 중소 협력사들은 극심한 자금난에 시달리고 있다"며 정부의 지원을 촉구했다.  

비대위는 이어 "모든 협력사의 원활한 부품 공급이 이뤄져야만 쌍용차의 정상적인 생산 및 영업 활동이 가능하며 이를 통해 협력사의 채권 회수 역시 가능하다"면서 "정부와 금융기관의 직접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말했다.

비대위는 "쌍용차에서 ARS 신청 후 정부와 금융 관계기관의 '긴급 금융지원 프로그램'이 운영된다고 했으나 해당 지원기관에서 요구하는 조건인 높은 신용도와 담보 제공은 이미 쌍용차 회생절차 신청으로 인해 동반 신용이 하락한 중소협력사들에게는 전혀 실효성이 없어 많은 협력사들이 유동성 문제에 직면한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또 비대위는 "쌍용차의 존립 여부는 300여곳의 협력사, 16만여명의 일자리와 생계를 책임지고 있다"며 "현재 쌍용차 상황은 정부의 지원과 부품을 공급하는 대기업 및 외국계 투자기업의 협조 없이 자력으로 경영정상화를 이루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업은행은 2일 간담회에서 "쌍용자동차의 P플랜(사전회생계획안·Pre-packaged Plan) 동의 여부에 대해 잠재적 투자자인 미국의 자동차유통업체 HAAH오토모티브 홀딩스의 투자집행 이행과 회생계획안의 타당성 여부를 확인 후 결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쌍용차가 P플랜을 가동하지 못할 경우에는 통상의 회생절차(법정관리)가 불가피하다고 하다는게 산업은행 측 설명이다.  

이와 관련 최대현 산업은행 선임부행장은 "쌍용차의 P플랜 진행을 위해선 이해관계자간 사전 협의가 필수"라며 "쌍용차는 P플랜 관련 사업계획이나 회생계획안을 준비중이고 HAAH오토모티브는 최종 의사결정을 하지 못하고 출국한 상태"라고 말했다.   

황경진 기자 jng885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