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14:59 (목)
구미시, 탄소산업 클러스터 조성에 박차
상태바
구미시, 탄소산업 클러스터 조성에 박차
  • 장완익 기자
  • 승인 2021.02.01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축된 인프라 활용한 국내 탄소산업 수요시장 확대 노력
사진=구미시
사진=구미시

[KNS뉴스통신=장완익 기자]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지난 해 탄소섬유 국산화 개발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을 전북으로 결정하였음에도 불구하고 흔들림 없는 탄소산업 클러스터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현재, 세계적 화두인 탈(脫) 탄소사회의 핵심이 역설적이게도 탄소산업육성에 있으며, 2017년부터 국책사업으로 추진된 탄소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구미 국가 5산단에 탄소소재 부품 특화 생산거점인 탄소 성형부품상용화인증센터 준공과 더불어, 이를 운영할 석박사급 인력 십여 명과 함께 탄소소재 핵심부품 상용화와 탄소산업 연관 기업 지원을 위한 체계적 기반도 마련했다.

특히, 탄소섬유는 철을 대체할 ‘미래산업의 쌀’ 로 주목받으며, 철을 사용하는 모든 제품에 대체 적용할 수 있어 수소자동차 등 친환경 모빌리티의 핵심소재로 떠오름에 따라, 탄소산업의 수요시장은 시간이 흐를수록 그 규모가 급속도로 확대될 것으로 구미시는 예측하고 있다.

이에, 구미시는 2017년 제정한 탄소산업 육성 및 지원조례에 근거하여 다양한 탄소산업 육성을 추진하고 있다.

먼저, 탄소소재 핵심기술 보유기업과 발열의자, 휠체어, 공기호흡기용 압력용기, 고강도 경량 특수목적용 사다리 등 탄소복합재를 활용한 핵심기술 개발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국내 유일한 탄소소재 중심의 탄소포럼도 매년 개최하여 왔으며, 탄소관련 전공 교과목 운영을 통해 전문 인력을 집중양성 하고 있기도 하다.

향후, 5단지에 구축된 상용화 인증센터를 통해 탄소제품 표준개발 및 보급과 탄소제품에 대한 신뢰성 인증시스템을 구축하여 국산화 촉진 및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또한,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탄소복합재부품 제조․검사장비, 이종접합 부품제조장비, 탄소복합재 성형금형 등 주요 탄소소재 관련 장비를 지역 내 기계장비 관련기업들과 국산화 하는 계획도 준비중에 있다.

구미시는 과거, 탄소산업이 주로 탄소소재 중심의 연구개발이였다면, 앞으로는 시장창출을 위한 기업실증 기반의 수요시장 확대 방향으로 중심축이 옮겨갈 것으로 판단하고,

오는 3월부터 운영에 들어가는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사업에도 산업통상자원부, 경상북도와 공동협력 하여 지역 탄소산업 진흥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장완익 기자 jwi6004@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