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 시대 “활짝”…인천과의 약속은?
4대 분야 10대 공약 통해 “환황해권 경제·교통의 중심도시 인천 육성” 비전 밝혀
‘미래 성장 동력 창출·일자리 창출·빠르고 쾌적한 도심환경 조성’ 공약…지역발전 계기 기대
[KNS뉴스통신=최도범 기자]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 되면서 그의 인천지역 공약에 다시금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선거운동 기간 문재인 후보와 더불어민주당은 인천지역 공약으로 4대 분야 10대 공약을 발표하며, 인천발전을 약속했다. 이들 핵심 공약은 그동안 인천의 발전을 위해 절실하게 요구돼 오던 내용들이라는 점에서 향후 인천발전의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공약의 내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서해평화협력지대’ 조성 지원을 위해 ▲해경부활 및 인천 환원 ▲여객선 준공영제 지원을 통한 서해5도 교통 및 관광 편의 증진 ▲인천∼개성공단∼해주를 잇는 ‘서해평화협력벨트’ 조성을 공약했다. 또한, 인천을 ‘수도권 경제중심도시’로 육성하기 위해 ▲남동·부평·주안의 노후화된 국가산업단지 고도화사업 추진 ▲계양 테크노밸리 등 도심형 첨단산업단지 조성 ▲녹색기후기금(GCF) 활성화 통한 녹색환경금융도시 송도 건설 지원을 약속했다. 아울러, ‘아름답고 편안한 도심환경’ 조성을 ▲부평 미군부대 부지 조기 반환 추진 ▲남구·중구·동구 등 원도심 개발 및 환경개선 지원을 약속했으며, ‘교통이 편안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제3연륙교(영종∼청라지구) 건설 지원 ▲인천 2호선 광명, 서울 7호선 청라 연장 및 수인선 청학역 신설을 공약했다. 이들 공약 가운데 ‘해경 부활 및 인천 환원’과 관련해 문 대통령과 민주당은 “배타적경제수역(EEZ) 수호, 외국선박 불법조업 방지, 해상범죄 수사, 해상교통 안전, 해양오염 방지 등 해경 고유의 특수한 임무를 고려해
여백
실시간 뉴스
실시간뉴스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