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14:41 (토)
IBK기업은행, 4분기 중소제조업 체감경기 악화 지속
상태바
IBK기업은행, 4분기 중소제조업 체감경기 악화 지속
  • 김덕녕 기자
  • 승인 2012.10.19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중소제조업체들은 4분기에도 체감 경기가 좋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19일 IBK기업은행(은행장 조준희) 산하 IBK경제연구소의 ‘4분기 중소제조업 경기전망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91로 지난 3분기(93)에 이어 연속 기준치인 100을 밑돌았다.

이는 글로벌 경기부진으로 인한 수출과 내수의 동반부진이 지속되고, 최근 국내외 실물경제지표 악화에 따른 위기감이 커졌기 때문인 것으로 IBK경제연구소는 분석했다.

업체 규모별로는 중기업과 소기업 모두 지난 분기 대비 2포인트 하락한 101과 89를 기록했다.

세부항목별로는 경영 상태와 수출 BSI가 지난달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으며, 수주와 내수 BSI는 지난 분기보다 각각 4포인트, 3포인트 상승했다. 모두 기준치인 100에는 미치지 못해 전반적인 경기 악화를 예상했다.

경영애로사항으로는 ‘내수부진’과 ‘원자재가격 상승’ 등을 꼽았으며 ‘내수와 수출부진’의 응답비율이 증가한 것으로 보아 최근 이로 인해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체가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IBK경제연구소 관계자는 “대내외 경기부진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중소제조업 체감 경기가 단기간에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