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23:51 (화)
시민기자 문화도시 건설하는 아젠더
상태바
시민기자 문화도시 건설하는 아젠더
  • 고성중 기자
  • 승인 2011.06.01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시민기자협회 기자의 활동은 문화도시 광주의 미래를 앞당기는 역할

시민기자 문화도시를 설계하는 아젠더 역활

한국시민기자협회 회원의 활동은 시민문화의 미래를 앞당기는 역할을 톡톡히 할 것 이다. 지금은 하찮은 전국동네생활뉴스를 전하고 있지만 점차적으로 글쓰기가 발전 된다면 얼마든지 낙후된 한국 사회를 밝히는 빛과 소금이 될것이다.

2010년 지역신문 발전기금으로 무등일보에서 한 해 동안 열심히 활동을 했다. 시민기자가 다루는 내용들을 보면 사람냄새가 나는 훈훈한 글들이 많았었고 동네방네를 밝히는 파수군으로 일익을 담당했다.

올해는 광주매일신문사 20명 무등일보 20명이 언론재단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아 광주광역시에서 원활한 시민기자 활동을 하게 될 것 이다.
시민기자는 직장인이면서 기자이고 주부이면서 기자다. 넥타이 부대든 하이힐 부대든 이제는 글로서 세상을 밝히는 21세기의 세로운 패러다임이다.  시민기자 활동에 기폭제 역할을 해왔던 한국시민기자협회의 회원들의 시민저널리즘의 대세를 다시 제 조명 해 본다면…….

작은 단체이지만 시민이 글을 쓰고 싶어 한다는 것이 협회를 탄생 (2010년 10월9일 동구 KT 본사 1층)케 했다. 약 200여명의 언론 관계자와 협회 임원진, 시민기자들이 모여 자발적으로 모여 자축하는 자리가 됐다.

SNS 소셜미디어 기폭제

시민기자들이 대거 많아진 이유가 있다. 시대적으로 웹상의 매개체가 많아진 탓도 있지만, 시민들은 자기 자신을 표출하고자 한다는 사회적 반영을 이제는 거부할 수 없다는 것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시민의 요구이며 생각이다. 인터넷이 발달하는 과정에서 시민들은 개인적인 이메일, 블러그, 휴대폰의 문자 전송 등 요즘은 티워터, 페이스북 까지 자기 자신을 다른 사람들에게 알리는 홍보문화가 많이 보편화 됐다.

처음 시작할 때 누구나 그렇듯이 시민들은 글쓰기 모방을 하리라 판단하지만 보충교육을 통하여 머잖아 답습과 학습이 반복 되어 어느 정도 생활 속에서, 비춰진 여러 형태의 기사를 생성 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 이라면 정작 본격적인 시민저널리즘 실험을 전혀 하지 않는다는 것은 비극이다. 하루라도 빨리 생활정보 생태계에 접하여, 사회에 필요한 정보를 공유하고 빛과 소금의 역할 자가 되는 것도, 바른 환경의 개선을 위한 방편으로도 좋을 것 같아서 적극 권유하는 바이다.

활화산처럼 불붙은 시민저널리즘

한국에서 시민저널리즘은 종종  오마이뉴스』로 대표되는 특정 매체들 그 자체로 인식되곤 했다 하지만 제도화된 틀에서 움직이는 언론인이 아닌 일반 시민들이 저널리즘을 분석하고 소통 한다는 본연의 의미는, 오히려 이제부터 더욱 본격적으로 주목해야 할 부분이다.

시민들이 직접 자신들의 생활환경 속에서 소재를 찾아 뉴스를 생산한다는 것은 생활공간과 담론의 유기적 통합을 촉진할 수 있다. 즉 자기 공간 속에서 피부로 느껴지는 사안들을 골목길 입소문이 아니라 정식으로 표면화시켜 논의할 수 있도록 해준다. 또한 시민저널리즘은 뉴스생산과 향유의 연계를 만들어준다.

뉴스가 자연스러운 일상적 생활의 소비활동 속에 들어오는 것이 좀 더 수월해진다는 말이다. 나아가 시민저널리즘은 인증된 전문가와 그렇지 않은 시민기자는 고품격 교육을 통해 더욱 생활전선에서 현실적이고도 사실적인 뉴스 콘텐츠를 생산하는 시민이 되는 것이다.

시민이 시민을 위한 시민에 의한 시대적 필요성에 선각자들은 바른 마음가짐으로 시민저널리즘 확산에 기여를 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본격적으로 시민저널리즘을 보편적 저널리즘 방법론으로 수용할 만한 가치가 있다. 생각이 있는 기존 언론사들이 적극적으로 시민저널리즘을 자신들의 뉴스모델 속에 수용하고, 더 다양하고 효과적인 방식을 실험하는 전문매체들을 가꾸고, 이미 오가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소통 속에서 시민저널리즘의 요소들을 뽑아내 적극 활용하는 방법들을 고안하고 장려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는 바이며, 이제는 시민들이 틀에서 벗어난 참신한 뉴스를 생산 하고자 하는 시민기자들에게 의욕과 열의에 찬 교육에 앞장서리라는 다짐으로 이글을 글쓰기를 좋아하는 시민기자들에게 바칩니다.

고성중 기자 kosj7708@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