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22:58 (화)
막강자본 중국의 투자 유치, 속도전 돌입
상태바
막강자본 중국의 투자 유치, 속도전 돌입
  • 이희원 기자
  • 승인 2011.05.3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nvest Korea, 지경부 최중경 장관을 앞세운 한국 투자유치 설명회 개최

KOTRA(사장 조환익) 투자전담조직인 Invest Korea는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을 단장으로 정부 및 FEZ, 지자체, 기업 등 20개 기관과 기업이 참가한 중국 투자유치단을 파견해 5월 31일 북경에서 한국 투자유치설명회를 개최했다.

▲ 지식경제부 최중경 장관

이번 투자유치단은 관광레저/지역개발, IT/한류문화콘텐츠, 신재생에너지 그리고 M&A를 포함한 금융 등 4개 세션별로 중국 투자가를 대상으로 프로젝트 설명회와 1:1 맞춤형 투자유치 상담을 진행했다.

특히 관광레저/지역개발에서는 새만금 관광개발단지, 제주도 신화공원 그리고 용산 국제업무지구 개발 사업 등 중국 자본을 타겟으로 한 6개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IT/한류 문화콘텐츠에서는 가수에서 CEO로 변신한 ‘조PD’가 설립한 공연 음반기획사로 최근 ‘블락비(Block B)’라는 아이돌 그룹을 론칭한 브랜뉴스타덤(대표 조중훈)과 ‘난타’ 공연으로 유명한 PMC(대표 송승환)가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은 개회사에서 “중국의 경제력 급신장으로 한-중간 경협구도를 기존의 교역중심에서 투자, 기술이전 등으로 다변화하여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며, 한국과 美國, EU와의 FTA가 발효되는 금년은 중국수출기업의 한국시장 진출의 좋은 기회이자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중국자본의 대한투자에 대한 기대를 표명하였다.

Invest Korea 안홍철 단장은 “중국정부의 해외투자촉진정책인 ‘저우추취(走出去)’ 정책시행 이후 2010년에는 해외투자 금액이 6년 전보다 10배 이상이 증가한 590억불을 달성하였으나 대한 투자는 여전히 소극적이다. 그러나 최근 한국의 적극적인 대중 투자유치 노력으로 중국의 대한 투자금액이 ‘09년 1억6천만불에서 ’10년 4억 1천4백만불로 급증했으며 한국의 FTA를 활용하기 위한 중국 수출기업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어, 수년 내에 중국은 한국의 주요 투자유치 대상국으로 부상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희원 기자 kate@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