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22:37 (일)
용산구 옛 기무사 수송대 부지, 열린문화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나
상태바
용산구 옛 기무사 수송대 부지, 열린문화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나
  • 이상재 기자
  • 승인 2010.12.27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는 12월 27일 용산구 서계동 옛 기무사 수송대 부지를 열린문화공간으로 새롭게 조성하고 개관식을 치른다.

지난 7월 14일 국방부와 부지 사용에 관한 합의서를 체결하고 7월 30일부터 리모델링을 시작하여 이번에 완공되는 서계동 열린문화공간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예술정책관과 (재)국립극단이 상주한다.

본 공간은 연극계 원로인 백성희, 장민호 선생의 이름을 딴 백성희장민호극장과 소극장 판, 연습장인 스튜디오 하나, 스튜디오 둘, 그리고 사무동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재)국립극단과 연극을 비롯한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의 창의적인 작업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개관식은 연극인 손숙의 사회로 15시부터 한 시간 동안 비나리(진행 이광수), 백성희장민호극장 현판식, 리셉션 등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상재 기자 sjlee1907@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