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00:12 (토)
여성가족부, 여성단체들과 가족 정책 관련 간담회 개최
상태바
여성가족부, 여성단체들과 가족 정책 관련 간담회 개최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1.04.05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이 지난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포용적 가족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정책간담회’에서 관련 단체 대표들과 포용적 가족정책 추진을 위한 개선 과제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여성가족부]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여성가족부는 지난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포용적 가족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현재 국회에 계류되어 있는 가족관련 법령의 개정 필요성과 포용적 가족정책 추진을 위한 개선 과제에 대해 의견을 나누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한국한부모연합을 비롯해 한국미혼모지원네트워크,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단체들이 간담회에 참석해 다양한 형태의 가족이 현행 제도에서 겪는 불편사항과 차별 해소를 위한 개선 과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현재 국회에는 가족의 정의 확대, '건강가정' 용어를 가치중립적인 용어인 '가족'으로 변경, 건강가정지원센터와 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통합 근거 신설, 건강가정사의 '국가자격증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8개의 법률안이 계류돼있다.

우리 사회는 가족의 구성이 다양해지고 가족 개념에 대한 인식도 확장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1인 가구는 지난 2010년 23.9%에서 2019년 30.2%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전형적 가족으로 인식되던 '부부와 미혼자녀' 가구 비중은 2010년 37%에서 2019년 29.8%으로 감소 추세다. 

2020년 인구 1000명당 혼인 건수는 4.2건으로 1970년 통계 작성 이후 최저이며 남녀가 결혼하지 않아도 함께 살 수 있다는 비율도 2010년 40.5%에서 2020년 59.7%로 증가해 가족 및 결혼에 대한 가치관도 크게 변화하고 있다.

사진=여성가족부

이와 관련해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은 "가족의 형태가 다양화되고 있으나 현행 법과 제도는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지 못하고 있어 개선이 시급하다"며 "다양한 가족을 포용해 정책의 사각지대없이 지원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경진 기자 jng885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