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2030 평택시 도시재생전략계획(변경)’ 수립
상태바
평택시, ‘2030 평택시 도시재생전략계획(변경)’ 수립
  • 정찬성 기자
  • 승인 2021.04.05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패러다임 변화를 적극 수용한 도시재생 방향 및 전략 설정

[KNS뉴스통신=정찬성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도시의 균형발전을 위해 쇠퇴지역의 종합적인 환경개선과 체계적인 도시재생을 실현하고자 시 차원의 도시재생 방향 및 전략설정을 위한 『2030 평택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지난 1일 변경 수립했다.

시는 지난 2017년 6월 ‘2026 평택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최초 수립해 안정, 신평, 신장 등 7개 활성화지역을 지정했으며, ‘18년 안정, ‘19년 신평・신장지역, 서정동 새뜰마을, ‘20년 서정동(점촌)지역, 신장2동 우리동네살리기 등 총 9개의 도시재생사업이 국가(중앙) 및 광역공모 등에 선정돼 활발히 추진 중이다.

『2030 평택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은 비전으로 ‘모두가 하나되는 새로운 도시 평택’을, 추진목표로는 ▲살기좋은 넉넉한 도시 ▲글로벌 정주교류 거점도시 ▲정체성 있는 특화도시 등을 세웠으며,

시 입지형태를 기능적으로 구분하고, 도시재생사업의 정책방향 부합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기정 7개의 활성화지역 외 지산, 서정, 비전, 원평 등 4개 지역을 추가로 지정, 총 11개소의 활성화지역을 지정했다.

시는 이번 도시재생전략계획 변경 수립으로 도시재생사업 확대추진의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고덕국제신도시, 브레인시티 등 각종 대규모 개발사업으로 인한 구도심의 공동화현상 심화와 쇠락에 적극 대응해 구도심의 균형발전을 도모할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2030 평택시 도시재생전략계획’보고서는 평택시청 도시재생과에 방문해 자유롭게 열람할 수 있다.

정찬성 기자 ccs12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