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00:12 (토)
장휘국 광주교육감 “광주가 미얀마와 함께 하겠다”
상태바
장휘국 광주교육감 “광주가 미얀마와 함께 하겠다”
  • 방계홍 기자
  • 승인 2021.04.05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페이스북에 연대와 지지 표명
장희국 광주교육감이 "광주가 미얀마와 함께하겠다"라고 말했다.[사진=광주교육청 제공]
장희국 광주교육감이 "광주가 미얀마와 함께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진=광주교육청]

[KNS뉴스통신=방계홍 기자] 장휘국 광주교육감이 5일 미얀마 국민들에게 연대와 지지의 의미를 담아 SNS에 응원 메시지를 올리고, “광주가 미얀마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장 교육감은 개인 페이스북에 올린 영상 메시지를 통해 미얀마 거리에서 매일 총성이 이어지고 있고, 뉴스를 통해 그 광경을 지켜보며 가슴 찢기는 아픔을 느낀다시민들의 평화시위에 총격을 가하는 미얀마 군인과 경찰에 국제사회의 비난 여론이 일고 있지만 군부는 학살을 멈추지 않고 있으며, 시위 진압에 기관총까지 동원해 현재까지 집계된 사망자만 500여 명에 이른다고 말했다.

이어 미얀마는 80년 오월 광주와 무척 닮았다. 1980년 오월, 죽음을 뻔히 알면서도 전남도청을 지켰던 광주의 시민군들과 미얀마 국민들은 같은 신념을 품고 있다조국의 민주화를 위해 목숨을 기꺼이 바치고 있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특히 장 교육감은 미얀마 국민들에게 가족의 마음으로 연대와 지지의 뜻을 밝혔다. 그는 5·18민중항쟁을 겪은 광주에게 미얀마의 민중들은 가족이며, 그들이 민주화를 위해 거리에서 흘린 피는 광주의 피와 다르지 않고, 죽음을 넘어 던지는 외침 또한 광주와 다르지 않다광주는 미얀마의 민중들에게 가족의 마음으로 연대를 표하고, 그 뜻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장 교육감은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고, 광주의 역사가 그것을 증명하며, 새벽에 뜨는 해처럼 민주주의가 미얀마의 모든 영토를 뒤덮을 이다미얀마의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고, 미얀마 민주시민들을 응원하며, 광주가 미얀마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방계홍 기자 chunsapan2@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