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소방서, 수지구에 제2현장지휘단 신설
상태바
용인소방서, 수지구에 제2현장지휘단 신설
  • 정찬성 기자
  • 승인 2021.03.26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정찬성 기자] 용인소방서(서장 임국빈)는 용인시 인구 및 소방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재난발생 시 신속한 대응체계를 확립하기 위하여 오는 29일부터 용인시 수지구에 제2현장지휘단을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용인시 현재 인구는 109만 명으로 관할 면적 또한 넓어 그간 소방 활동 및 현장지휘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용인의 서부권인 기흥구와 수지구는 용인시 인구의 약 76%인 82만 명으로, 인구가 밀집되어 있고 소방 수요도 화재 53%, 구조 58%, 구급 61%로 집중되어 있다.

이와 관련하여 차량 2대와 15명의 인원을 충원하여 제2현장지휘단을 신설하고 기흥구, 수지구를 전담하여 관할하게 된다. 지휘단의 청사는 현재 공사 중이고 청사가 완공되는 12월까지는 수지119안전센터 내에서 임시 운용된다.

임국빈 서장은“제2현장지휘단 운용으로 효율적인 출동체계 및 지휘체계를 확립하여 시민들에게 보다 나은 소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정찬성 기자 ccs12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