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09:32 (월)
현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 2주간 연장
상태바
현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 2주간 연장
  • 김관일 기자
  • 승인 2021.03.26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 방역수칙 강화, 실내 필수 마스크 착용, 모든 이용자 출입 명부 작성
“봄철 여행은 가까운 곳, 가족끼리 당일 여행, 사람 많은 곳은 피해야” 당부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의 현재 단계가 2주간 연장되고 기본 방역수칙이 강화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국무총리 정세균)는 26일 정세균 본부장 주재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각 중앙 부처, 17개 광역자치단체, 18개 시·도경찰청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비롯, 주요 지자체 코로나19 현황 및 조치사항, 봄철 나들이 특별방역대책 등을 논의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권덕철 장관)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 결정했다.

중대본은 먼저 유행의 안정화를 위해 현재 적용 중인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를 오는 29일 0시부터 4월 11일 24시까지 2주간 유지키로 했다.

또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를 유지하고 집단감염 사례 등을 통해 일부 미비점이 나타난 부분에 대한 방역 조치를 보완한다. 동거‧직계 가족, 상견례, 영유아 등 예외적용 사항도 유지한다.

무도장은 그간 실내 체육시설의 방역수칙을 적용하고 있어 유사한 시설인 콜라텍과 비교하였을 때 다소 완화된 수칙이 적용됨에 따라 ‘무도장·콜라텍 방역수칙’을 마련·적용해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

수도권의 유흥시설, 식당·카페,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등에 대한 22시 운영시간 제한도 유지한다.

자료=보건복지부
자료=보건복지부

기본방역수칙도 강화한다.

거리두기 단계 구분 없이 항상 지켜야 하는 방역수칙을 정비한 ‘기본방역수칙’을 이번 거리두기 단계 조정과 함께 적용한다.

기존에는 중점관리시설·일반관리시설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적용에 따라 방역수칙 적용 대상(총 24종)을 달리 해왔으나 일상 생활에서의 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거리두기 단계와 상관없이 해당 시설에 대해서는 기본 방역수칙을 일괄 적용한다.

또한, 기존 24종 시설에 9개 시설을 추가해 기본방역수칙을 적용할 예정이다. 추가 9종 시설로는 스포츠 경기장(관람), 카지노, 경륜‧경마‧경정장, 미술관‧박물관, 도서관, 키즈카페, 전시회‧박람회, 국제회의, 마사지업‧안마소 등이다.

기본방역수칙은 기존 마스크 착용 의무, 방역수칙 게시 및 안내, 출입자명부 관리, 주기적 소독 및 관리 등 4개의 기본수칙을 7개로 강화했다.

기본 방역수칙은 개인 방역수칙과 시설 방역수칙으로 구분되며 개인 방역수칙은 기본수칙과 상황별 방역수칙으로, 시설 방역수칙은 다중이용시설과 사업장 수칙으로 세분화된다.

특히, 시설 방역수칙은 실내 다중이용시설·사업장에서 마스크 착용, 모든 출입자 명부작성 등의 공통수칙과 시설별 특성을 반영한 추가수칙으로 구성돼 있다.

마스크 착용과 관련 실내 다중이용시설·사업장 등에서는 입과 코를 가리는 올바른 방법으로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마스크를 벗어서는 안된다.

출입명부 작성과 관련 기존 방역수칙에서도 모든 출입자는 출입자명부를 작성하도록 돼 있었으나 실제로 현장에서는 대표자만 작성하는 등 준수가 미흡했다. 이에 따라 기본방역수칙에서는 이러한 기본적인 방역을 재강조해 다중이용시설 및 사업장의 출입자는 전자출입명부 또는 간편 전화 체크인 등의 출입자명부를 작성해야야 한다.

유흥시설(유흥주점‧단란주점‧감성주점‧헌팅포차), 콜라텍, 홀덤펍은 전자출입명부로만 작성해야한다.

수기명부의 휴대폰 번호 유출이 우려되는 경우 QR체크인 화면 하단에 나타나는 개인안심번호를 활용하면 된다.

자료=보건복지부
자료=보건복지부

또 모든 다중이용시설과 사업장에 대한 주기적인 환기와 소독을 의무화한다.

음식 섭취 금지와 관련 식당·카페 등 음식섭취 목적의 시설과 음식판매 부대시설 외에는 시설 내 허용구역 이외의 장소에서 음식섭취가 금지된다.

기존에는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음식 섭취 금지 적용대상이 달리 적용됐으며 2단계 적용중인 수도권 14종, 1.5단계 적용 중인 비수도권은 실내스포츠 시설 등 8개 시설에서 음식섭취 금지됐다.

유증상자 출입 제한과 관련해서는 다중이용시설과 사업장의 모든 이용자와 종사자에 대해 증상을 확인하도록 하고 유증상자는 출입제한 조치를 하도록 권고한다.

이와 함께 다중이용시설 및 사업장의 방역을 총괄하는 방역관리자를 지정해야 하며 종사자의 증상을 확인해 유증상자를 발견하는 경우에는 퇴근을 시켜야 한다.

기존에는 중점관리시설을 중심으로 방역관리자를 지정토록 했으나 이번 조치로 모든 시설에 방역관리자를 지정해야 한다.

이용 가능 인원 게시와 관련해서는 현재 이용 가능 인원 게시를 해야 하는 시설은 중점관리시설 및 일부 일반관리시설(실내체육시설, 목욕장업, 오락실‧멀티방, 실외 겨울스포츠시설, 이‧미용업, 학원, 종교시설, 전시회‧박람회‧국제회의, 결혼식장·장례식장, 돌잔치 전문점)이었으나 사전 등록‧예약제 등으로 운영돼 인원 게시 필요가 없는 시설 등은 대상에서 제외하고, 불특정 다수가 입장해 밀집도 관리가 필요한 시설은 추가하는 등 조정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이날 회의에서 정세균 본부장은 중수본에서 보고한 거리두기 조정방안에 대해 “단계를 상향하지는 않았지만 상황은 여전히 좋지 않다”면서 “하루 평균 3~400명대 확진자가 고착화된 지 두 달이 넘었고, 국민들의 피로감과 답답함도 점차 누적되고 있다”고 언급하였다.

정 본부장은 또 “이번 방안이 성과를 내려면 무엇보다 새로운 기본방역수칙을 국민들께서 적극 실천해 주셔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각 지자체는 향후 2주간 철저한 점검으로 현장의 이행력을 높이고, 지금의 정체기를 하루속히 벗어날 수 있도록 힘을 합쳐줄 것”을 당부했다.

정 본부장은 특히, 확진자 수를 줄이기 위해 지난 3월 15일부터 2주간 ‘수도권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주말이 되면 백화점과 쇼핑몰에 여전히 많은 인파가 몰리고 이동량도 증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 본부장은 “방역현장에서는 대책 시행 이후에도 특별함을 느낄 수 없다며 긴장감이 많이 풀어졌다는 평가가 있다”고 지적하면서 “특별방역대책 기간이 며칠 남지 않은 만큼, 수도권의 각 지자체는 특별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고 있다는 것을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더욱 분발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번 기본 방역수칙은 현장에서 준비할 시간을 갖도록 하기 위해 일주일(3.29~4.4) 동안 계도기간을 부여한다.

또한, 다중이용시설 및 사업장에 기본방역수칙을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이를 준수할 수 있도록 현장 점검 및 관리를 실시하고, 현장의 수용성을 높이기 위해 일주일의 계도기간 동안은 기본방역수칙 위반에 대한 과태료 부과 등 처벌은 하지 않는다.

특히, 유증상자의 다중이용시설 이용 차단 및 조기 발견을 위한 노력을 강화한다.

코로나19 증상이 있거나 몸이 좋지 않다고 느끼면 즉시 검사 받고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 등 홍보를 강화한다.

또 의협‧병협‧약사회 등 의료계와 협의, 병원‧약국에 방문한 유증상자에 검사의뢰 적극 권고하는 등 조기발견을 강화한다.

관계 부처는 사업장 및 다중이용시설 관련 협회‧단체에 적극 안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자체에서 선제 검사 또는 유증상자 검사를 확대할 부분을 적극 발굴하고 필요한 경우에는 임시선별진료소를 확대 설치하거나 일제 검사를 추진한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