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00:12 (토)
정세균 총리 "산재 추락·끼임사고 줄이는데 총력 다하겠다"
상태바
정세균 총리 "산재 추락·끼임사고 줄이는데 총력 다하겠다"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1.03.25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총리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정세균 총리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24회 국정현안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정세균 총리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주재하며 '2021년도 산업재해와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를 줄이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정 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나라의 산재·교통사고 사망률은 OECD 국가들에 비하면 매우 높아, 안전 선진국이 되기 위해서는 우리 사회 모두의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우리 정부는 출범과 동시에 '국민안전'을 핵심 국정 아젠다로 삼아 2022년까지 산재와 교통사고 사망자를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왔다"며 "산재 사망사고의 절반이상을 차지하는 추락 및 끼임사고를 대폭 줄이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사고발생 위험이 큰 중소건설 현장과 노후화된 제조사업장을 중심으로 예방 차원의 관리 및 감독을 강화하는 한편, 위험기계 교체 및 작업환경 개선 등 기업들의 안전설비 구축에 필요한 지원을 더욱 확대하겠다"며 "산재예방 시스템의 근원적 혁신을 위해 적정 공사기간과 비용 산정 의무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건설안전특별법 제정과 중대재해처벌법의 후속조치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황경진 기자 jng885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