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09:32 (월)
KBS교향악단, 2021년 실내악 시리즈 전체 오픈
상태바
KBS교향악단, 2021년 실내악 시리즈 전체 오픈
  • 박경호 기자
  • 승인 2021.03.19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팀 3색의 다채로운 연주, KBS교향악단을 가깝게 만날 수 있는 무대

[KNS뉴스통신=박경호 기자] KBS교향악단이 2021년 실내악 시리즈 전체 공연에 대한 티켓을 오픈했다. KBS교향악단은 지난 1월 2021년 첫 번째 실내악 시리즈 “비엔나의 새 아침”으로 큰 호응을 받은 바 있으며, 연초 레퍼토리 확장과 단원과 관객의 소통 강화를 위하여 약속했던 나머지 3회의 실내악 공연도 변경 없이 진행된다.

실내악 시리즈 두 번째 공연은 “Spring & String”을 주제로 다음달 17일(토) 20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다. 다섯 명의 현악 주자와 함께 화사한 봄을 맞이하는 낭만적인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봄바람처럼 소박하지만 따뜻한 선율을 가진 드보르자크의 <두 대의 바이올린과 비올라를 위한 테르제토>, 보테시니 <첼로와 더블베이스를 위한 듀오 제1번>에 이어 집시풍의 리듬과 선율로 보헤미아의 평화로운 봄을 온전히 느낄 수 있는 드보르자크 <현악 사중주 제2번>을 무대에 올린다.

“바흐가 주는 세 가지 선물 - 질서, 균형, 그리고 조화”를 주제로 펼쳐지는 실내악 시리즈 세 번째 공연은 오는 7월 16일(금) 20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만날 수 있다. 세 개의 현악기와 세 개의 활이 들려주는 바흐의 <골드베르크 변주곡>은 여름의 뜨거운 햇살을 비단처럼 아름답게 만들어줄 것이다. KBS교향악단 실내악팀이 들려주는 바흐 음악, 바흐의 선율, 바흐의 화성에 집중하면 엄격한 규율과 형식속에서 질서와 균형이 빚어내는 조화로운 아름다움을 접할 수 있다.

2021년 실내악 시리즈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할 공연은 “그 남자의 사랑 이야기 – 흔적”을 주제로 오는 9월 28일(화) 20시에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다. 멘델스존이 누이 파니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접하고 파니와의 아름다운 에피소드를 상기하는 수채와 같은 이야기가 가득한 <현악 사중주>와 이룰 수 없는 사랑의 고통을 음악으로 표현한 프랑크 <피아노 오중주>를 바단조의 선율로 감상할 수 있다. 두 작곡가가 그린 사랑의 이야기로 깊어가는 가음 밤을 수놓을 예정이다.

KBS교향악단 관계자는 “실내악 공연은 작곡가가 표현하고자 하는 온전한 감정을 연주자와 관객이 함께 느끼고 소통하며, 공감대를 키울 수 있다. 향후 현악기 이외에 다양한 악기군이 참여하는 더욱 다채로운 실내악 시리즈를 통해 관객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갈 것이다.” 라고 밝혔다.

KBS교향악단의 실내악 시리즈는 전체 공연은 좌석 간 한 자리씩 사회적 거리를 두어 판매하며, 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진행된다. 티켓 가격은 S석 3만원, R석 5만원이고, 세 가지 공연을 패키지로 예매하면 30% 할인혜택이 있다. 자세한 사항은 (재)KBS교향악단(☏02-6099-7400)으로 문의하면 된다.

박경호 기자 pkh4313@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