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취약노동자 병가 소득손실보상금 지원 사업 실시
상태바
동두천시, 취약노동자 병가 소득손실보상금 지원 사업 실시
  • 이양우 기자
  • 승인 2021.03.03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이양우 기자]

동두천시는 일용직 등 취약노동자들이 코로나19 증상 시 생계걱정 없이 안심하고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병가 소득손실보상금’을 1인당 23만원씩 지원한다고 밝혔다.

병가 소득손실보상금은 코로나19 증상유무와 관계 없이 진단검사를 받고, 검사결과 통보 시까지 휴식을 필요로 하는 취약계층노동자(주 40시간 미만 단시간노동자, 일용직노동자, 특수형태노동종사자, 요양보호사)에게 보상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2020년 12월 25일 이후 코로나19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진단검사를 받고, 검사결과를 통보 받을 때까지 자가격리한 취약계층 노동자이다.

2020년 12월 25일부터 신청일까지 동두천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어야 하며, 영주권자나 결혼이민자의 경우에는 동두천시에 거소신고가 되어있어야 한다.

지원금은 1인당 23만원, 지역화폐로 지급되며, 사용기간은 수령일로부터 3개월이다.

신청기간은 2월 1일부터 12월 10일까지이며, 신청서, 신분증 사본, 자가격리 이행 및 보상금 부정수급 관련 확약서, 자격확인 증빙서류, 요양보호사 유급병가 등 미적용 확인서류를 이메일 접수 또는 동두천 고용복지플러스센터 일자리센터팀을 방문하여 접수하면 된다. 다만, 예산 소진 시에는 조기에 종료된다.

시 관계자는 “취약노동자는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결과가 나오는 2~3일 동안 일을 하지 못해 생계에 부담을 느낄텐데, 병가 소득손실보상금이 취약노동자 생활안정과 코로나19 확산방지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양우 기자 yangwoo0000@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