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08:45 (월)
‘제61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 2년 만에 열린다
상태바
‘제61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 2년 만에 열린다
  • 조형주 기자
  • 승인 2021.02.26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우리의 봄을 위하여’
2.28민주운동기념탑. [사진=대구지방보훈청]
2.28민주운동기념탑. [사진=대구지방보훈청]

[KNS뉴스통신=조형주 기자] 국가보훈처는 학생들이 중심이 되어 일어난 우리나라 최초의 민주화 운동인 ‘제61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을 오는 28 오전 11시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념식은 ‘새로운 우리의 봄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진행되며, 행사에는 정부인사 등 각계대표, 2⋅28민주운동 참여자 및 유족, 학생 등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올해로 61주년을 맞는 2⋅28민주운동 기념식은 지난 2018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정부 기념식으로 격상됐고 매년 보훈처가 주관해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2⋅28민주운동은 1960년 자유당 정권이 학생들의 야당 유세장 참석을 막기 위해 대구 시내 8개 공립학교를 대상으로 내린 일요 등교 지시에 대구지역 고등학생들이 항거하며 일으킨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학생 저항운동이다.

당시 대구지역 언론이 2⋅28민주운동을 크게 보도하면서 전국적으로 학생시위가 퍼져나가는 계기가 됐고 3‧15의거, 4‧19혁명의 도화선이 돼 학생들이 주도한 한국 민주화 운동의 효시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기념식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2년 만에 개최되는 것으로 식전행사인 2⋅28민주운동기념탑 참배를 시작으로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국민의례, 기념공연 1막, 기념사, 기념공연 2막, ’2·28찬가‘ 제창 순으로 45분간 행사가 진행된다.

아울러 대구지역에서는 대구시민주간을 계기로 2⋅28의 정신을 알리는 2·28민주운동 기념사진전, 다시 쓰는 2·28민주운동 결의문 발표대회 등 다채로운 문화 체험행사도 함께 개최될 예정이다.

보훈처 관계자는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일으킨 광복 이후 최초의 민주적 저항운동인 ’2⋅28민주운동‘이 이번 기념식을 통해 일반 국민들에게 널리 알려져 민주주의의 정신적 자산으로 계승⋅발전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조형주 기자 nacf25@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