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8 19:45 (월)
이주열 총재 "한은, 국채 직매입 바람직하지 않아"
상태바
이주열 총재 "한은, 국채 직매입 바람직하지 않아"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1.02.2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YTN]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YTN]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한국은행의 '국채 직접 인수' 관련 질의에 이주열 한은 총장이 "바람직하지 않다"며 반대 입장을 재차 밝혔다.

이주열 총재는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류성걸 국민의힘 의원이 '국채 직접 인수 방안'에 대한 질문에 대해 "정부가 발행한 국채를 한은이 직접 인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한은이 발행시장에서 직접 국채를 인수하면) '정부 부채의 화폐화' 논란을 일으키고 그것이 재정건전성 우려, 중앙은행 신뢰 훼손, 대외 신인도 부정적 영향을 주기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민병덕 의원이 대표 발의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 극복을 위한 손실보상 및 상생에 관한 특별법안'은 코로나19 관련 손실보상금·위로금의 재원을 충당하기 위해 국채를 발행하고 발행한 국채를 한은이 발행시장에서 직접 인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총재는 "다른 주요국에서는 중앙은행의 국채 (직접) 인수를 법으로 금지하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도 1995년 이후 직접 인수한 사례가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총재는 "(한은의) 국고채 매입은 시장의 수급 상황과 금리를 보고 하는데 올해는 이전과 달리 국채발행 물량이 예년보다 크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시장안정을 위한 한은의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자영업자 손실보상제의 재원 마련을 위해 '국채 직접 인수'를 하지 않겠다는 선은 명확히 그었지만 한은의 통상적 통화관리 수단인 '유통시장'을 통한 국채 매입에는 더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황경진 기자 jng885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